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새 연재〉신성미의 달콤쌉쌀한 스위스

혼수는 없다 낭만은 있다!

스위스에서 결혼식이란?

  • 글·사진 신성미 | 在스위스 교민 ssm0321@hanmail.net

혼수는 없다 낭만은 있다!

3/3

하객에도 등급이 있다?

처음 이 사실을 알았을 때 좀 당황스러웠다. 축하해주러 온 고마운 하객인데, 누구에게는 밥을 주고 누구에게는 주지 않는 게 어쩐지 민망했다. 하지만 신랑은 전혀 신경 쓸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스위스에서는 결혼식에 초대받는 게 그리 흔한 일이 아니야. 아페로에만 초대받은 손님들도 자신들을 초대해준 것에 충분히 기뻐하고 고마워한다고.” 우리는 시청 결혼식과 아페로에는 30여 명, 레스토랑 식사에는 신랑의 가족과 우리의 결혼식 증인들까지 12명만 초대했다.

아페로를 마치고 밖으로 나오자 예쁜 풍선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신랑 친구 말리스가 준비한 깜짝 선물이었다. 헬륨가스를 채운 각각의 풍선에는 우리 부부의 이름과 집 주소가 인쇄된 엽서가 달려 있었다. 하객들이 이 엽서에 우리를 향한 축하 덕담이나 저녁식사 초대 같은 약속을 적어 다 함께 하늘로 날려 보냈다. 시간이 흘러 풍선에 바람이 빠지면 엽서는 산이나 숲 속, 호수, 혹은 길목 어딘가에 떨어질 것이다.

놀라운 건, 결혼식 후 한 달 사이에 우리 집으로 엽서 다섯 장이 배달됐다는 사실! 누군가가 길에 떨어진 엽서를 주워 자신의 이름과 엽서가 발견된 장소를 적고, 1000원 상당의 우표를 사 붙여 우체통에 넣어준 것이다. 무려 400km 떨어진 프랑스에서 발견돼 국제우편으로 도착한 엽서도 있었다. 얼굴도 모르는 신혼부부에게 소소한 기쁨을 전달하고자 이런 작은 수고를 마다하지 않은 사람들이 참 고마웠다. 그래, 세상엔 아직 낭만이 남아 있다고!

가톨릭교도가 다수인 스위스에선 결혼식에 가톨릭의 영향을 받은 증인(Trauzeuge) 제도가 있다. 결혼을 하려면 신랑신부 각자 증인이 한 명씩 필요하다. 보통 가장 친한 친구가 증인이 된다. 결혼 증인의 가장 큰 역할은 시청 결혼식에서 신랑신부의 결혼을 증명한다는 뜻으로 혼인 서류에 서명하는 것이다.





“결혼식 증인이 돼줄래?”

하지만 이게 다가 아니다. 증인은 결혼식 준비부터 식이 끝날 때까지 잡다한 일까지 돕는다. 스위스의 서비스 물가는 정말 살인적이기 때문에 비싼 웨딩플래너를 이용하기보다 신랑신부와 증인들이 직접 결혼식을 준비하는데, 꼼꼼하게 할 일이 참 많다. 증인들은 결혼식 전에 신랑신부의 가까운 친구들을 모아 각종 이벤트를 열고, 밤늦도록 술을 마시는 일명 ‘총각/처녀 파티’를 직접 준비한다. 이어 결혼식에 필요한 각종 예약과 식순 구성, 파티 프로그램 짜기, 하객에게 e메일과 전화로 사전연락하기, 사진 촬영 돕기, 신랑신부를 위한 깜짝 이벤트 준비도 증인이 한다.

결혼식 규모가 크면 증인들은 친구 결혼식 준비에 몇 달을 꼬박 바쳐야 한다. 그러니 증인 되는 것이 귀찮을 법도 한데, 증인이 돼달라는 부탁을 받으면 스위스 사람 대부분은 자신이 ‘간택’됐다는 사실에 매우 기뻐하고 고마워한다.

지난 5월 21일, 이웃에 사는 친구 아드리안과 카트린의 결혼식은 우리 부부에게도 특별한 행사였다. 나의 남편 라파엘이 아드리안의 결혼식 증인이었기 때문이다. 지난 6개월간 나는 우리의 한국 전통혼례를 혼자서 열심히 준비했고, 라파엘은 아드리안과 카트린의 결혼식 준비로 무척 바빴다. 아드리안과 라파엘은 청소년기에 아마추어 오케스트라에서 만난 친구인데, 사실 결혼식 증인을 할 만큼 절친한 사이는 아니었다. 그런데 지난해 여름 아드리안이 수줍은 얼굴로 라파엘에게 자신의 결혼식 증인이 돼달라고 부탁하자 라파엘은 매우 기뻐하며 기꺼이 받아들였다.

자동차 부품회사에서 기술담당자로 일하는 아드리안과 간호사 카트린은 20대 후반으로 4년간의 동거를 거쳐 결혼했다. 저녁식사와 파티까지 포함된 전형적인 스위스 결혼식을 경험해본 건 나도 라파엘도 이번이 처음이었다. 호텔 레스토랑을 빌리고 DJ까지 섭외해 밤늦도록 신랑신부를 위한 오락 프로그램을 진행했고, 하객들은 다음 날 새벽 4시까지 춤을 추며 파티를 즐겼다.



초대해줘서 고마워!

혼수는 없다 낭만은 있다!

결혼식 증인이 된 내 남편은 친구 부부를 위해 어릴 적 친구들과 함께 깜짝 음악회를 선보였다.

이 커플의 결혼식을 지켜보면서 나는 하객들이 진심으로 축하해주고 즐거워하는 모습에 큰 감명을 받았다. 한국의 천편일률적인 결혼식과 축의금 문화, 청첩 받는 것을 부담으로 여길 수밖에 없는 구조, 남의 결혼식 참석을 즐겁다기보다는 사회생활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주말을 반납해야 하는 것으로 여기는 마음…. 나 역시 그동안 한국에 살면서 하객으로서 그런 생각을 안 했다면 거짓말일 것이다. 그런데 스위스와 한국에서 두 차례 결혼식을 올리고 스위스 친구 커플의 결혼식을 보면서 결혼식에 대해 많은 생각과 반성을 하게 됐다.

‘증인’ 라파엘은 신랑신부와 수차례 회의를 열고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하느라 몇 달간 바빴지만 귀찮은 기색을 보이지 않았다. 라파엘이 카트린의 증인인 마누엘라와 함께 준비한 결혼식 식순에는 저녁식사에 에피타이저, 메인 메뉴, 디저트 나오는 시간까지 분 단위로 꼼꼼히 기록돼 있을 정도니 이 행사를 위해 얼마나 수고를 들였는지 알 만했다.

라파엘과 아드리안이 청소년 오케스트라에서 만난 사이라 라파엘은 이 오케스트라에서 함께 연주했던 친구들을 모아 깜짝 연주회를 준비했다. 신랑신부가 웨딩카를 타고 피로연이 열리는 호숫가의 레스토랑에 도착하자 이 친구들은 지난 몇 주간 비밀리에 모여 연습한 음악을 연주하며 신랑신부를 환영했다.

또한 라파엘과 마누엘라는 결혼식 몇 달 전부터 하객들에게 e메일을 보내 아드리안과 카트린을 위한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각각의 하객이 이 커플에게 추천하는 여행지와 소풍 장소 등을 골라 직접 종이에 사진과 그림을 넣어 아기자기하게 꾸미고, 증인들이 이 종이를 모아 제본해서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책으로 만들어 선물한 것이다. 마감 기한까지 하객의 참여도가 얼마나 될지 궁금했는데, 식사에 초대받은 하객 45명이 전부 참여했다는 말에 입이 딱 벌어졌다.

저녁식사와 함께 열린 오락 프로그램에서는 라파엘이 특별히 이 커플을 위해 친구들과 함께 제작한 재미난 패러디 뮤직비디오를 상영했고, 신부의 동생과 친척들은 커플을 위한 퀴즈쇼와 노래, 콩트를 준비했다. 하객의 참여 없인 완성될 수 없는 즐거운 시간이었다. 하객들이 인생의 새로운 단계에 발을 디디는 신랑신부의 앞날을 얼마나 진심 어린 마음으로 축하하는지, 그리고 그 자리에 자신이 초대받은 것을 얼마나 큰 기쁨으로 생각하는지 관찰한 것은 내게도 특별한 경험이다.

나 역시 다른 사람들의 잔치를 진심으로 축복하고 또 즐길 줄 아는 사람이 돼야겠다고 다짐했다. 이제 결혼하고 조금 더 성장했으니 너그럽게 베푸는 사람이 되고 싶다.



혼수는 없다 낭만은 있다!
신성미
서울대 사회학과를 나와 동아 일보 경제부·문화부, 동아 비 즈니스리뷰 기자로 일했다.
2015년부터 스위스인 남편과 스위스 장크트갈렌(St. Gallen) 근교에 산다. 서울에서 바쁘게 살다가 스위스에서 자연을 벗 삼아 천천히 살면서 느낀 단상과 스위스 사회, 문화에 대해 블로그(blog.naver. com/sociologicus)에 글을 쓰고 있다.





신동아 2016년 8월호

3/3
글·사진 신성미 | 在스위스 교민 ssm0321@hanmail.net
목록 닫기

혼수는 없다 낭만은 있다!

댓글 창 닫기

2020/0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