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인도네시아 ‘대북 특사’ 유완영 SGI컨설팅 회장

체육 교류 산파役 ‘남북 경협인’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인도네시아 ‘대북 특사’ 유완영 SGI컨설팅 회장

유완영 SGI컨설팅 회장(왼쪽)과 김일국 북한 체육상. 2018년 9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대회 때 찍은 사진이다.

유완영 SGI컨설팅 회장(왼쪽)과 김일국 북한 체육상. 2018년 9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대회 때 찍은 사진이다.

유완영(55) SGI컨설팅 회장은 2018년 봇물 터지듯 이어진 남북 체육 교류 현장의 산증인이다. 2017년 5월 대한장애인체육회 남북장애인체육교류위원회 위원장에 위촉된 후 북측과 협상에 나서 굵직한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유 회장이 이끈 남북장애인체육교류위원회를 통해 북측과 장애인 체육 육성을 위한 용품 지원, 시범 경기, 시설 활용을 논의했다. 북측 조선장애자보호연맹이 카운터파트였다.

유 회장은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요청으로 북측 장애인 선수단 패럴림픽 참가 협의 창구를 맡았다. 패럴림픽에 참가한 북측 선수단을 지원했다. 장웅 북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과의 만남 등을 통해 체육 교류를 논의했다. 4·27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이후 보폭을 더욱 넓혔다. 2018년 10월 개최된 자카르타-팔렘방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남북 탁구·수영 단일팀 구성을 성사시켰다. 9월 중국 베이징에서 진행된 탁구·수영 합동훈련도 그의 작품이다.

“아시안게임 때 민주평통 해외지역협의회와 함께 남북 공동응원을 진행했습니다. 장애인 선수단이 개막식에서 공동 입장했고요. 탁구·수영 단일팀이 은메달·동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거두는 데 작게나마 도움을 준 것 같아 뿌듯합니다.”

인도네시아 국가체육위원회(KONI)는 최근 북한과 체육 교류를 활성화고자 유 회장을 북한 담당 특별친선대사로 임명했다. 인도네시아와 북한 간 체육 교류 협의 창구를 맡아달라는 것이다. KONI는 남북 체육 교류의 가교 역할에도 나설 계획이다. 유 회장은 KONI를 통해 남북 종목별 체육 교류에도 팔을 걷어붙였다. 북측 체육계 인사들과 남북 상호 방문 친선경기를 논의 중이다.

유 회장은 1996년 대북 사업을 시작한 1세대 남북 경협인이다. 평양 대동강구역에 컴퓨터 모니터 및 인쇄회로기판 공장과 포장용 발포수지 공장을 세웠다.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INNOBIZ) 회장을 지냈다.






신동아 2019년 1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인도네시아 ‘대북 특사’ 유완영 SGI컨설팅 회장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