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6·25 직후 대한민국 생활상

“고단했지만 웃음과 희망 있었네”

미군 스트로버스 씨 1953~54년 사진 500여 점 기증

  • 글·배수강 기자 bsk@donga.com

“고단했지만 웃음과 희망 있었네”

  • 6·25전쟁 직후인 1953~54년, 대한민국은 전후 복구와 먹고살기 위한 몸부림이 한창이었지만 여전히 웃음과 희망을 잃지 않았다. 이는 미군 제44공병대원으로 한국에서 근무했던 클리포드 스트로버스 (Clifford L. Strovers)씨의 컬러 사진에서도 잘 드러난다. 1953~54년 부산에 머문 그는 거리 정찰과 주말여행을 하면서 한국 곳곳을 카메라에 담았다.
묻힐 뻔한 이 사진들은 부산 용두산공원 부산타워 관계자들에 의해 빛을 봤다. 지난해 6월 국가보훈처 초청으로 손자와 함께 부산을 찾은 스트로버스씨는 부산타워에 올라 옛 근무지를 찾으려 했다. 당시 부산타워 관계자들이 친절히 충무동 일대 그의 옛 근무지를 알려줬다. 동시에 “한국을 도와줘서 고맙다”며 입장료를 돌려주자, 그는 감사의 뜻으로 자신이 촬영한 사진 500여 장을 부산타워 측에 기증했다. 부산타워 측은 그의 컬러·흑백 사진 500여 장을 사진첩(After Korean War in Korea)으로 만들 예정이다. 책 출간에 앞서 미공개 사진 일부를 공개한다.

“고단했지만 웃음과 희망 있었네”
1 경남의 한 시골마을에서 아이들이 뛰어노는 모습

“고단했지만 웃음과 희망 있었네”
2 나무로 제작한 접이식 좌판. 담배와 초콜릿, 과자류가 보인다

3 한국 근무 당시의 스트로버스씨

4 부산 충무동의 거리 풍경

“고단했지만 웃음과 희망 있었네”
5 부산 노포동 전경. 왼쪽 길은 경남 양산 방향, 오른쪽 길은 울산 방향 국도

6 부산의 시장 풍경

“고단했지만 웃음과 희망 있었네”
7 누더기를 걸친 대구의 전쟁고아

8 부산 영도다리 도개(跳開) 모습

9 대구의 군용철도수송사무소(RTO) 부근

“고단했지만 웃음과 희망 있었네”
10 부산 송도해수욕장. 일본인이 거주하던 고급별장이 보인다

11 옥수수 뻥튀기를 파는 아주머니

신동아 2011년 5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고단했지만 웃음과 희망 있었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