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ot Star

청담동 뒤흔든 ‘럭셔리룩 교본’ 김성령

  •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청담동 뒤흔든 ‘럭셔리룩 교본’ 김성령

  • 요즘 가장 잘나가는 중년배우로 김성령이 꼽힌다. 드라마 ‘추적자’에 이어 ‘야왕’으로 또 한 번 존재감을 빛냈다. 40대 중반의 나이가 무색한 미모, 선악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연기 스펙트럼은 노력의 산물일까. 1988년 미스코리아 진에 뽑히고도 큰 관심을 끌지 못하던 그가 ‘거울 앞에 선’ 지금, 명배우이자 ‘청담동 사모님’들의 뮤즈로 각광받는 이유.
청담동 뒤흔든 ‘럭셔리룩 교본’ 김성령
청담동 뒤흔든 ‘럭셔리룩 교본’ 김성령
청담동 뒤흔든 ‘럭셔리룩 교본’ 김성령
언밸런스한 단발머리는 와인색으로 물들였다. 얼굴은 어찌나 작은지 그 앞에서 손바닥을 쫙 펴면 다 가려질 정도다. 두 번의 출산을 한 40대 중반 여성의 몸매가 군살 하나 없이 미끈하다. 아이보리색 블라우스와 검은색 바지를 매치한 옷차림이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김성령(46). 최근 종영한 드라마 ‘야왕’의 헤로인이다.

‘야왕’이 방영되는 내내 그의 패션과 헤어스타일이 화제가 됐다. 런웨이의 모델처럼 그가 걸치고 나오는 옷과 액세서리는 중년 여성의 구매욕을 자극했다. 재벌가 럭셔리룩의 진수를 제대로 보여준 그의 평소 옷차림은 어떨까.

“날씨가 쌀쌀할 땐 패딩점퍼에 티셔츠, 운동화 같은 캐주얼 차림을 즐겨요. 저도 여자니까 쇼핑을 싫어하진 않지만 다른 이에 비해 옷이나 액세서리에 큰 관심이 없어요. 옷도 잘 안 사요. 촬영이 있을 땐 전담 코디네이터와 헤어디자이너가 알아서 척척 챙겨주니까요. 꾸미는 걸 좋아하지 않아서 중요한 미팅이 있을 때마다 난감해요. 입을 게 마땅치 않아서요(웃음).”

도회적인 외모와 대조를 이루는 털털한 성격은 그의 또 다른 매력 포인트다. 화보 촬영 도중 사진기자가 정장 차림으로는 쉽지 않은 자세를 요구했을 때도 그는 “요가 포즈”라면서 기꺼이 응했다.

“늘 같은 포즈로 사진을 찍어 식상했는데 이번엔 뭔가 새로운 게 나올 것 같아요. 근데 저 어색해 보이진 않나요?”

당장 불편한 자세보다 카메라에 담길 자신의 모습을 먼저 생각하는 그에게서 25년차 배우의 프로 근성이 드러났다. 하얗고 고른 치아가 다 보이도록 활짝 웃을 땐 천진난만한 소녀 같다가도 입가에 머금었던 웃음기를 거두면 범접하기 힘든 도도한 커리어우먼으로 비친다. 마치 ‘야왕’에서 그가 열연한 재벌기업 후계자 백도경처럼.

청담동 뒤흔든 ‘럭셔리룩 교본’ 김성령
장소 협찬·스탠포드호텔 서울

신동아 2013년 5월 호

글·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관련기사

목록 닫기

청담동 뒤흔든 ‘럭셔리룩 교본’ 김성령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