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이희자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이사

희생자 유족 지원 계획 밝힌

  • 글·이혜민 기자 behappy@donga.com, 사진·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이희자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이사

이희자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이사
“매년 광복절을 맞을 때마다 우리가 진정한 의미에서 해방됐는지 의문이 든다. 정부는 일제의 만행으로 가족을 잃은 유족들을 위해 적극 나서지 않았다.”

이희자(73)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이하 보추협) 공동대표는 2014년 6월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하 재단)이 발족하면서 이사로 임명됐고 지난 6월 연임됐다. 이사 12명 중 생존 피해자는 1명이며, 피해자 유족은 이 대표뿐이다. 그는 “최근 포스코가 출연하기로 한 100억 원 중 30억 원을 재단에 보내왔다. 유족들의 요양병원 지원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초등학교 졸업이 학력의 전부인 그는 삼남매를 키우며 살다 1989년, 신문에서 징용 피해자 관련 공고를 보고 이 길로 들어섰다. “징용 간 아버지의 유일한 혈육으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부모의 기록을 찾는 유족들을 돕고자 2000년 보추협을 세운 것도 그래서다.

개인의 노력만으론 한계가 있다, 피해자의 권리를 회복하려면 법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이 대표는 유족들과 3년 넘게 국회의원들을 찾아다닌 끝에 2004년 ‘일제강점하 강제동원피해 진상규명 등에 관한 특별법’을 통과시켰다. 일본 정부와 기업을 상대로 소송을 낼 때마다 “1965년 한일협정으로 해결된 사안이라 더 이상 문제 제기를 할 수 없다”는 말을 들었다. 그 내용을 알고자 우리 정부를 상대로 문서공개 소송을 내 일부 승소판결을 받아냈다.

“유족들은 부모를 잃은 뒤 여기저기서 천덕꾸러기로 살아왔다. 정부는 우리의 피눈물을 대가로 한일협정을 통해 일본에서 많은 보상을 받아냈다. 설움 많은 유족들이 죽는 날만큼은 편안하게 갈 수 있도록 국가가 제 할 일을 해야 한다.”



신동아 2016년 9월 호

글·이혜민 기자 behappy@donga.com, 사진·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목록 닫기

이희자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이사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