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Golf

정산CC

명문골프장 탐방

  • 글│조성식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airso2@donga.com 사진│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정산CC

1/2
  • 인생의 윤기는 해마다 떨어지지만 해마다 죽었다 살아나는 진달래 개나리는 윤기가 넘쳐난다. 꼬물꼬물 잔디패랭이가 보라색 향기를 내뿜고 채 익지 않은 벚꽃이 살랑거린다. 겨울을 이겨낸 황금빛 페어웨이는 새치처럼 삐져 올라오는 연둣빛 새싹에 들떠 있다. 바람 한 점 없는 이 남녘 골프장은 동양화 속에 들어앉은 듯 고요하고 적막하다. 홀과 홀 사이의 시간과 공간은 가지런한 치아처럼 질서정연하고 어느 홀에서나 사방이 트여 있다. 하지만 주의하시라. 상과 벌을 분명히 하겠다는 골프장 설계자의 의도를 무시했다가는 여지없이 무너질 테니.
정산CC
경남 김해의 야트막한 산야에 자리 잡은 정산CC는 해우, 달우, 별우 3개 코스 27홀로 조성돼 있다. ‘골프장에는 잔디와 소나무만 있으면 된다’는 창설자의 경영철학이 반영돼 경관이 화려하거나 아기자기하지는 않다. 대신 깔끔하고 시원시원하다. 매 홀 언듈레이션이 만만치 않고 좌우측에 번갈아 나타나는 연못과 벙커의 지속적인 위협이 인상적이다. 드라이버 칠 때는 매번 편안하다. 시야가 탁 트여 있고 페어웨이가 넓고 OB가 별로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세컨드 샷부터는 조여오므로 욕심과 방심은 금물이다. 달우 코스 6번홀(파4, 341m). 난데없이 바람이 마중 나온다. 까짓것 공 좀 날리면 어떤가. 가슴 설레는 봄바람인데.

정산CC
1/2
글│조성식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airso2@donga.com 사진│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목록 닫기

정산CC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