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20대 리포트

“보수 성향 드러내면 우정도 사랑도 깨져”

우리가 보수라 말 못하는 까닭

  • 정보라|고려대 경영학과 4학년 tototobi@naver.com

“보수 성향 드러내면 우정도 사랑도 깨져”

1/3
  • ● “적폐세력” “일베충” “박사모” 낙인● 교수들도 “벌레 같은 생각” 질책● “청년 보수로 살기 너무 힘들어”● “진보 휩쓸림은 병리현상”
“보수 성향 드러내면 우정도 사랑도 깨져”
“너희 같은 벌레 같은 사고방식 때문에 안 되는 거야.”

얼마 전 서울 K대학 교양과목 강의에서 수강생 조모(28) 씨가 안모 교수에게 들은 말이다. 70여 명의 수강생이 듣는 유럽 문학 수업이었다. 당시 안 교수는 “문제가 있는 정권은 갈아엎으면 된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에 조씨는 “급진적으로 바꾸기보다 점진적으로 개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보수적 의견을 냈다. 그러자 안 교수는 “너희는 뇌에 어떤 개혁이나 개조가 절대 일어날 수 없는 부류”라고 일갈했다고 한다. 많은 학생 앞에서 모욕적인 언사를 듣게 돼 조씨는 기분이 상했다고 한다.



10명 중 8명 ‘진보중도’

“보수 성향 드러내면 우정도 사랑도 깨져”
어느덧 문팬(문재인 대통령의 팬)과 진보가 20대를 지배하는 세상이 됐다. 보수 성향을 가진 20대는 “청년 보수로 살기가 너무 힘들다”고 말한다. 20대 중에 보수 성향을 가진 사람은 소수자에 속한다. 19대 대통령선거 결과가 잘 보여준다. 방송3사 출구조사에 따르면, 20대 투표자 중 47.6%는 진보 성향 문재인 민주당 후보를, 12.7%는 진보 성향 심상정 정의당 후보를, 17.9%는 중도 성향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찍었다. 20대 투표자의 78.2%가 진보중도 성향 후보를 지지한 것이다. 반면, 보수 성향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에 투표한 20대는 8.6%에 불과했다. 바른정당과 자유한국당을 합해도 정당 지지도는 21.8%에 그친다. 대략적으로, 20대의 10명 중 8명은 진보중도 성향이고 2명은 보수중도 성향이라고 할 수 있다.

문제는 이 소수의 청년 보수가 정치적 발언을 할 자유를 제대로 누리지 못한다는 점이다.  ‘또래 사회’ 내에서 소위 “적폐세력” “일베충” “박사모”로 낙인찍혀 ‘왕따’를 당하기 일쑤이기 때문이다. ‘보수 궤멸’론을 주장하는 진영이 정권을 잡으면서 이런 현상은 더 심화된 것으로 비친다. 최근 자유한국당이나 바른정당을 지지하는 청년들을 만나 그 실상을 들어봤다.



서울 시내 모 대학 재학생인 김모(22) 씨는 4월 초 참석한 고등학교 동문회 자리에서 보수 성향을 드러냈다가 곤욕을 치렀다고 한다. 대통령선거 유세 기간이라 30명의 동문이 참석한 이 자리에서도 자연스럽게 대통령선거 이야기가 나왔다. 김씨는 “뽑을 사람이 없어 고민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상당수 동문은 문재인 후보를 권했다.

“그분은 다 좋은데 안보관이 좀 불안한 것 같아요.” (김씨)

“뭐가 불안해?” (김씨 선배)

“개인적으로 안보관에 있어서는 홍준표 후보나 유승민 후보가 낫지 않나요?” (김씨)

“어? 너, 홍준표 지지자야?” (김씨 선배)




1/3
정보라|고려대 경영학과 4학년 tototobi@naver.com
목록 닫기

“보수 성향 드러내면 우정도 사랑도 깨져”

댓글 창 닫기

2020/04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