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제의 병원

관절염과 척추질환, 수술 없이 다스린다

경희 무릅나무한의원 최광호 원장의 새로운 한의학 패러다임

  • 김지은│신동아 객원기자

관절염과 척추질환, 수술 없이 다스린다

2/3
관절염과 척추질환, 수술 없이 다스린다

최강호 원장이 환자에게 침을 놓고 있다.

물론 나이가 들면서 연골이 닳는 것은 너무나도 자연스러운 일이다. 하지만 퇴행성관절염으로 고통 받는 것은 노년층만이 아니다. 우리나라 노인 인구의 상당수가 퇴행성관절염을 앓고 있지만 최근에는 무리한 업무와 과도한 운동, 다이어트나 비만, 하이힐 착용 등 잘못된 생활습관과 라이프스타일로 젊은이들 또한 퇴행성관절염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어깨와 팔, 손가락이 저리고 뒷목이 뻣뻣해지는 목 디스크 환자 역시 현대인의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 특히 오십견이라 불리는 회전건개파열은 어깨가 무겁고 결리며 쑤시는 통증을 수반하는 대표적인 질환으로 심하면 팔을 올리거나 돌리는 단순한 동작조차 하기 어려워 세수나 양치질도 할 수 없는 상태가 된다. 이 역시 예전에는 노인성 질환으로 분류됐지만 최근에는 컴퓨터 앞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젊은이들에게서도 같은 증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대해 최 원장은 “일시적인 통증 치료만으로는 증세를 잠시 호전시킬 수는 있으나 근본 원인에 대한 치료가 병행되지 않으면 언젠가는 재발할 수밖에 없다”며 “허리 디스크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허리 디스크는 허리뼈를 보호하고 지탱하는 주변 인대와 근육 등의 조직 손상으로 디스크가 압박을 받아 튀어나오면서 발생한다. 허리 디스크가 발생하면 결과적으로 신경을 눌러 허리와 다리가 아프고 저리며 아침마다 무겁고 뻣뻣한 증상이 나타난다. 증세가 심해지면 퇴행성디스크로 발전해 허리힘이 서서히 빠지면서 앞으로 굽는 척추관 협착증이 되기도 한다. 척추관 협착증에 이르면 다리 신경조직이 압박을 받아 힘이 빠지고 조금만 걸어도 다리와 허리에 통증이 나타난다.

“디스크 탈출이나 협착을 초래하는 것은 요추 4번, 5번과 주변 조직입니다. 이 부위의 뼈를 둘러싼 인대와 힘줄, 근육 등을 재건·재생시키는 포괄적인 치료가 중요합니다. 무게 비율로 따졌을 때 우리 신체 부위 중 뼈가 차지하는 비율은 약 1%로 미미합니다. 그런데도 뼈는 우리 몸의 중심과 형태를 잡아주는 근간이 되는 중요한 부위지요. 하지만 뼈가 손상됐다고 해서 그 뼈만을 치료하려드는 것은 인체의 유기적 결합을 무시하는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병의 원인을 찾아야지요.”



최 원장은 뼈의 손상 이면에는 반드시 근육 손상이 존재한다고 했다. 근육과 인대, 힘줄 등이 먼저 망가지면서 뼈가 지탱할 힘을 잃게 되고 그 사이에 있던 연골도 망가지게 된다는 것. 아울러 근육과 인대, 힘줄 등의 독립변수들이 제 기능을 못하게 됨으로써 종속변수인 뼈와 연골까지 손상된다는 것이다. 뼈와 연골에 손을 댄다 해도 통증이 일시적으로 줄어들지언정 근본적인 치료가 되지 않아 금세 재발할 수밖에 없다는 게 최 원장의 설명이다.

만학도의 길에서 발견한 한의학의 깊이

최 원장이 한의학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은 서른을 훌쩍 넘어서다. 남이 모두 부러워하는 공기업에서 근무하던 그는 어느 날 갑자기 발병한 허리 통증이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심각해져서야 병원을 찾았다. 꼬박 한 달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물리치료를 받으러 다녔지만 호전 기미가 보이지 않자 초조함이 밀려왔다. 병원에 다니느라 매일 2시간 정도 자리를 비워야 하니 직장에서도 이만저만 눈치가 보이는 게 아니었다.

병원에서는 마침내 수술을 권유했다. 하지만 수술날짜가 다가올수록 수술에 대한 두려움도 커져만 갔다. 수술을 피할 수는 없을까 고심하며 갈피를 잡지 못하던 그는 수술 당일 착잡한 마음으로 창밖을 바라보다가 길 건너 한의원 간판을 발견했다.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한의원을 찾았는데 침을 맞고 약을 지어 먹는 것만으로도 증세가 호전되는 것을 느낄 수 있었어요. 그러더니 한 달도 되지 않아 증세가 말끔히 사라졌어요. 그야말로 경이로운 체험이었죠.”

2/3
김지은│신동아 객원기자
목록 닫기

관절염과 척추질환, 수술 없이 다스린다

댓글 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