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직격 인터뷰

‘전국스타’ 떠오른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

“청와대가 ‘내외’한 탓에 인사 꼬였다”
“나도 서러움 많이 당해”

  • 허만섭 기자 │mshue@donga.com

‘전국스타’ 떠오른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

2/4
▼ 그건 아니고요. 처음엔 출마 않겠다고 하지 않았나요.

“솔직한 심정은. 당에서 경기도 수원 쪽을 많이 말씀하셨어요. 원래 정무수석에 가기로 했었는데요. 당에서 청와대에다 ‘선거에 내보내야 하는데 왜 데려가느냐’고 해서 저를 일방적으로 빼버린 거예요.”

▼ 정무수석 맡기로 하셨어요? 조윤선 (현) 수석이 아니고?

“네. 원래 제가 가기로 돼 있었는데 느닷없이…. 당에서 선거 자원이 마땅히 없었나봐요. 수원에 가서 수원 선거를 이끌어주기를 바랐는데 이게 서울시장 선거에 나갔던 저로선 경기도로 가는 게 그렇게 선뜻하지가 않더라고요. 사람이 왜 선뜻하지 않은 거 있잖아요?”

▼ 그런 게 있죠.



“당은 저보고 손학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랑 맞붙어보라고 했어요. 그런데 사실 손 전 대표님과 붙으면 경기도에선 제가 명분이 밀려요. 제가 ‘그건 바람직하지 않다. 차라리 신인을 내세우라’고 조언했고요. 아마 그 전략이 성공했다고 봐요. 마지막 순간, 정말 동작에 후보를 못 내 저한테 다시 출마 제의가 왔어요. 당도 너무 어려운 상황이었잖아요. 이럴 때 ‘당신들끼리 하소’ 하고 빠져 있는 게 내 계산만 하는 것 같아 출마했어요.”

▼ 이번 선거 하면서 야당을 어떻게 봤나요?

“선거 과정에서 예전의 그 모습을 반복하는 게 좀 아쉬웠죠. 예컨대 야권연대라는 걸 억지로 만들어낸다든지. 사실은 ‘수원은 당신이 갖고, 서울은 내가 갖고’ 이렇게 나눈 거잖아요. 그런 모습이 국민에게 신선하게 보이기보단 좀 예스러워 보였겠죠. 그러나 우리도 자만하면 안 된다고 생각해요.”

▼ 블로그에 ‘제 손을 잡아주세요’라고 썼던데요. 어떤 의미인가요? ‘절 구해주세요’라는 뜻?

“그건 아니고요.”

▼ 농담입니다.

“제 마지막 슬로건이었는데요. 저와 주민이 손잡고 같이 일해보자는 뜻. 아, 서울시장 선거에 지고 나서 ‘우리 전략이 틀렸구나’하고 깨달았어요. 상대편 박원순 후보의 슬로건은 좋았어요. ‘내 삶을 바꾸는 첫 번째 시장.’ 이렇게 정치인이 아니라 유권자가 주체가 돼야 한다고 생각했죠. ‘제 손을 잡아주세요’도 같은 맥락이죠. 내가 뭘 하겠다가 아니라 함께 해나가자는….”

이 설명에 따르면, 나 의원은 자신에게 쓰린 패배를 안긴 상대로부터 장점을 취해 반전을 이룬 셈이다.

‘제 손을 잡아주세요’

▼ ‘동작을 강남4구로’ 이 공약이 ‘섹시’했던 것 같아요. 어떻게 실천하려 합니까.

“하드웨어 측면에서 세 개를 뚫어야 해요. 강남권과 동작을 차단하고 있는 서초동 정보사령부 쪽에 터널을 뚫어야 해요. 테헤란로가 오다가 딱 막혔거든요. 터널이 생기면 바로 사당로로 연결됩니다. 침수 피해를 근본적으로 막기 위해 대심도 터널을 뚫어야 해요. 또 재개발·재건축의 장애물도 뚫어야 합니다. 소프트웨어 측면에선 교육, 보육, 노인 문제에서 강남권과 동작의 격차를 해소하려고 해요.”

▼ 서울 어디에서나 보육 문제, 어린이집 부족이 심각한 것 같아요.

“특히 국공립 어린이집이 적어요. 그래서 지자체가 늘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부터 시작하죠. 하나 만드는 데 30억~40억 원이 들어가요. 저는 민간 어린이집의 보육서비스 수준을 높이면서 국공립과의 보육료 차이를 줄이는 방안이 현실적이라고 봐요. 기존의 민간 어린이집을 죽이면서 국공립 어린이집을 확대할 필요는 없거든요. 앞으로 이런 걸 정책적으로 들여다볼까 해요.”

동작을 선거에서 나 의원의 상대는 노회찬 야권 단일 후보(정의당)였다. 두 사람은 오래전부터 TV토론에서 자주 만난 사이. 이명박 정부 시절 MBC ‘100분 토론’에서 노 후보는 “이 대통령이 민심을 얻는 일엔 관심이 없다고 말씀하시는데, 대통령이 국민의 마음을 얻는 일에 관심이 없으면 도대체 어떤 일에 관심이 있는 건가요? 다른 나라 국민의 마음을 얻는 일에 관심이 있는 건가요?”라고 몰아붙였다. 그러자 반대편 패널로 나선 나 후보는 자신도 모르게 “큭큭” 하며 웃음을 보이기도 했다.

▼ 노회찬 후보와 선거에서 대결하는 것이 어땠습니까.

“인간적으로 제가 노 후보를 좋아하고 그분이 워낙 인품이 훌륭하신 분이세요. 그러나 생각하는 게 좀 다르고 선거하는 방법이 좀 다르고 그런 거죠. 그동안 해 오신 일도 많고 하니까 진보정치에서 역할을 하시겠죠.”

▼ TV 토론을 잘하신다는 평가가 있던데요. 나름의 비결이 있다면?

“제가 그랬나요? (웃음). 다른 게 아니라….”

▼ 준비를 많이 하시나요.

“준비 많이 하는 편이에요. 많은 분의 생각을 들어보고 내 생각도 정리해요. 또 말 바꾸는 사람이라는 이야기를 안 들으려고 해요. 정치인은 일관성이 있어야 해요. 정치인의 가장 큰 무기는 신뢰인데 신뢰는 일관성에서 나오죠.”

2/4
허만섭 기자 │mshue@donga.com
목록 닫기

‘전국스타’ 떠오른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

댓글 창 닫기

2022/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