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史論으로 본 조선왕조실록

대간은 나의 눈과 귀다

대간 손순효의 간언

  • 하승현 한국고전번역원 선임연구원

대간은 나의 눈과 귀다

2/2
1 오산설림.[규장각한국연구원]
2 창덕궁의 정전(正殿) 인정전 어탑.[개인소장]

1 오산설림.[규장각한국연구원] 2 창덕궁의 정전(正殿) 인정전 어탑.[개인소장]

손순효 - 문과에서는 어떠한 인재가 뽑혔는지 알 수 없습니다만, 신이 보기에 오늘 뽑힌 무사(武士) 중에는 뛰어난 재주를 가진 자가 하나도 없습니다. 신은 전하께서 인재 양성을 게을리하여 이렇게 된 것이라 생각합니다.
성종 -그대 말대로 내가 게을러서 인재 양성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성종실록 21년 11월 8일>


손순효와 성종이 서로를 신뢰하지 않았다면 이렇게 과감하게 직언을 하기도, 과오를 순순히 인정하기도 어려웠을 것이다. 이보다 더한 일도 있었다. 그해 8월 22일, 성종이 인정전(仁政殿)에 나아가 의정부·육조의 진연(進宴)을 받았다. 이때 손순효가 술에 취해 나와 어탑(御榻) 아래에 엎드렸다. 성종이 내관을 시켜 하고 싶은 말이 있는지 묻자 손순효는 “신이 광명정대(光明正大)한 말씀을 아뢰려고 합니다” 하고 대답했다. 주상이 말하라고 하자, 손순효가 어탑에 올라 한참 동안이나 얼굴을 들고 손을 움직이며 무언가를 아뢰었고, 성종은 몸을 굽혀 대답했으나, 무슨 대화가 오갔는지 그 자리에 있던 다른 신하들은 알 수 없었다. 

이때 손순효는 무슨 이야기를 아뢰었을까? 차천로(車天輅)가 지은 ‘오산설림(五山說林)’에는 이와 비슷한 상황에서 그가 간언한 내용이 실려 있다.

세자로 있는 연산군이 무도한 짓을 많이 하였으나, 신하들은 모두 어린 마음에서 나온 행동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손순효 공이 어느 날 취기를 빌려 그대로 용상(龍床)이 있는 곳으로 올라가 손으로 용상을 쓰다듬으며, “이 자리가 아깝습니다”라고 하였다. 그러자 주상이 “나 또한 알고 있지만, 차마 세자를 폐하지 못하겠다”고 하였다. 간관(諫官·조선 시대에 사간원과 사헌부에 속하여 임금의 잘못을 간(諫)하고 백관(百官)의 비행을 규탄하던 벼슬아치) 이 “신하가 용상에 오른 것만도 몹시 불경한 짓인데, 또 감히 주상의 귀에 대고 말을 하였으니, 이것은 법을 무시한 것입니다. 손순효를 옥에 가두어 법률대로 처벌하소서”라고 아뢰었다. 그러자 주상은 “손순효는 나를 사모하여 술을 끊으라고 권한 것인데, 이게 무슨 죄가 되겠는가?” 하였다. <오산설림>

이 기록이 사실이라면 인정전 진연에서 아뢴 말이 바로 이것이 아닐까 싶다. 그렇다면 손순효가 세자를 폐할 것을 청한 엄중한 사안인데도, 성종이 이를 눈감아준 것이다. 



신하가 자신이나 왕실을 폄하하는 말을 하는데 임금이 노여워하지 않기는 어렵다. 그런데도 임금은 간언을 기꺼이 받아들이고, 나아가 행여 간쟁하는 신하가 없을까 근심해야 한다고 했다. 이는 왕업의 성패가 신하들의 간언에 달려 있어 직언을 받아들이는 것을 당연하고 명예롭게 여겼기 때문이다. 

임금이 두려워해야 할 것은 직언이 아니다. 잘못을 잘못이라 말하는 신하가 없어 나라가 망하는 것이다.




신동아 2017년 12월호

2/2
하승현 한국고전번역원 선임연구원
목록 닫기

대간은 나의 눈과 귀다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