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뜬별★

‘검사내전’에서 ‘정치내전’으로… 통합당 김웅

최강욱‧김남국‧김용민과 ‘검찰독립 내전’ 펼쳐야

  • 이현준 기자 mrfair30@donga.com

‘검사내전’에서 ‘정치내전’으로… 통합당 김웅

김웅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당선인. [뉴시스]

김웅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당선인. [뉴시스]

베스트셀러 ‘검사내전’ 저자 김웅(49) 미래통합당 당선인이 서울 송파갑에서 웃었다. 김 당선인은 인천지검, 창원지검, 서울중앙지검 등을 거친 전직 검사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등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검찰 개혁’에 반발해 1월 검찰 내부 망인 이프로스에 ‘거대한 사기극에 항의한다’는 글을 올리며 사직서를 제출했다. 

그 후 김 당선인은 2월 초 새로운보수당 1호 인재로 영입됐다. 입당 환영식에서 “대한민국 사기 공화국 최정점의 사기 카르텔을 때려잡겠다”고 선언했다. 4‧15 총선에서 통합당 송파구갑 선거구 후보로 공천을 받은 그는 5만8318표(51.2%)를 획득, 5만4703표(48.02%)를 얻은 조재희(61)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꺾고 국회 입성이 확정됐다. 

그는 “헌법에 근거하지도 않는 기구를 정치적인 목적으로 만들어 정권의 충견이 되게 해서는 안 된다”면서 공수처법 폐지를 주장했다. 또 검찰 인사 독립‧검찰총장 임기 보장 추진을 공약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검찰 개혁’ 기조에 맞서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여당에서는 공수처법에 적극 찬성한 김남국(37), 김용민(43) 변호사가 각각 경기 안산 단원을, 남양주병에서 당선됐다. 대표적 ‘친(親) 조국’ 인사인 최강욱(51) 전 대통령비서실 공직기강비서관도 열린민주당 비례대표로 당선돼 국회에 입성한다. 

‘검찰 개혁’ 이슈를 두고 기 싸움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김 당선인이 뛰어들 ‘검찰독립 내전’의 향배가 주목된다.






신동아 2020년 5월호

이현준 기자 mrfair30@donga.com
목록 닫기

‘검사내전’에서 ‘정치내전’으로… 통합당 김웅

댓글 창 닫기

2020/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