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직격 인터뷰

“文, 바닥 드러냈고 빨간불 켜져 아들 의혹 등 7대 난관 직면할 것”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 허만섭 기자|mshue@donga.com

“文, 바닥 드러냈고 빨간불 켜져 아들 의혹 등 7대 난관 직면할 것”

2/2

“흡수된다? 소멸된다?”

국민의당과 민주당의 통합 가능성은 있나요.  
“그것은 원하지 않아요.”

누가 원하지 않죠?
“우리도 원하지 않아요. 지금 특히 대통령 측이나 민주당에서 ‘국민의당 너희들 가만 놔둬도 흡수 통일된다, 소멸된다’고 말하는데, 잘못입니다. 불행으로 가는 길, 실패로 가는 길입니다. 그렇게 안 돼요. 제가 한자리를 하고 싶어서 민주당으로 넘어간다고도 하는데, 저 다 해봤어요. 그럴 일 없어요. 사실 문재인 정권은 사상 최대로 취약한 정권입니다. 국회선진화법 이전엔 대통령이 하고 싶은 걸 했어요. 박근혜 대통령은 자기가 국회선진화법 통과시켜놓고 이 법 때문에 아무것도 못 했어요. 박근혜가 실패한 원인 중 하나죠. 그래도 그때 여당이 과반인 170여 석이었어요.”

지금 여당은 과반에 훨씬 못 미치죠.
“문 대통령은 국민의 감성을 자극해요. 드라마PD처럼 이미지를 연출해 지지를 받아요. 그러나 법과 제도로 뒷받침되지 않으면 실패합니다. 문 대통령은 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과의 연정 혹은 협치를 추진해서 180석을 묶었어야 했어요. 그래서 1년 동안 모든 악법을 고쳤어야 해요.”

문 대통령은 연정이나 협치 대신 자기 지지율이 높으니까 ‘나를 따르라’는 식으로?  
“깃발 들고 나를 따르라고 하는데 안 따라요. 봄날이 가면 여름에 얼마나 더워요? 문 대통령에게 7가지, 즉 김이수(헌법재판소장 후보의 국회 인준), 추경(공공일자리 확대 추가경정예산의 국회 통과), 사드(사드 배치 연기에 따른 논란), 비정규직(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약속 이행), 최저임금(최저임금 1만 원 추진에 대한 반발), 아들(문준용 씨의 공공기관 취업특혜 의혹), 홍준표(강성 보수야당의 출현)가 큰 문제가 될 겁니다.”

대통령선거 당시 불거졌던 아들 문준용 씨 의혹이 끝난 게 아니라는….
“수면 아래 있을 뿐이지.”



대선 때 제기된 의혹이 해소되지는 않았다는 의미인가요.
“않았다고. 대통령이 잘못하면 나오는 거예요.”

정부예산을 통한 공공일자리 확대에 대해선….  
“우리 당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공무원은 한번 채용하면 30년을 봐요. 연금도 봐야 해요. 민간 부문에서 채용해야죠. 우리는 찬성할 수 없어요. 우리가 안 해주면 안 됩니다.”



“보수는 응어리져가고 있어”

“文, 바닥 드러냈고 빨간불 켜져  아들 의혹 등 7대 난관 직면할 것”

박 전 대표는 “우리의 제3의 길은 옳았다”고 말했다.[박해윤 기자]

지금이라도 연정이나 협치가 불가능한가요?
“연정은 불가능하죠. 장관 자리를 다 줘버렸으니까. 협치라도 이야기해야 하는데 ‘나를 따르라’라고 해요. 문재인 정부 내에 그랜드 디자이너가 미리 큰 그림을 그렸어야 해요. 민주당이 이제 와서 자유한국당에 운영위원장을 내놓으라 하면 주나요. 야당이 운영위원장을 하면서 국회 열릴 때마다 청와대 비서실장이나 민정수석을 부르겠죠.”

자유한국당은 박 의원에게 “2중대다, 정체성이 모호하다”고 말합니다만.
“그 정당의 말은 들을 필요도 없어요. 그들은 반성해야 해요. 그러나 보수는 무서운 집단입니다. 홍준표 전 후보가 당 대표 되면 무시할 수 없을 거예요. 문재인과 각을 세워서 강공으로 나갈 겁니다. 보통 망자에 대한 이야기는 금기시하는데 홍준표는 노무현 돈 내놓으라고 말해버리잖아요. 우리는 응어리가 풀려가는데 보수는 응어리가 져가고 있어요. 보수가 홍준표의 말에 귀를 기울일 가능성이 있어요.”

국회 상황을 보면 국민의당이 존재감을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문 대통령이 잘못할 때 국민의당은 반대편에서 다른 야당들과 함께 확실하게 싸워줘야 해요. 문 대통령이 잘할 땐 국민 편에서 확실하게 밀어줘야 합니다. 이걸 잘해야죠.”

대선 당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안보는 보수, 경제는 개혁’ 노선이 우리 실정에 잘 맞다는 견해도 있었습니다만.
“양극단 세력이 첨예하게 대립해서 저희는 제3의 길을 모색했어요. 우리의 길은 옳았지만 국민으로부터 선택을 받지 못했어요. 안철수 후보를 원망하는 것은 옳지 않아요.”

문 대통령도 재수로 대통령이 됐는데 안 후보도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보나요?
“그것은 그분이 결정할 문제이고 그분이 헤쳐나갈 문제지요. 제가 그 문제에 대해 말하지 않는 것이 예의라고 생각합니다.



“연설 무대 근처에도 못 오게 해"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은 여성을 성적으로 비하하는 책을 쓴 사실이 알려졌지만 청와대에 계속 근무하고 있다. 반면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은 여성과 관련된 품행 문제로 경질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탁현민 행정관은 끝까지 품고 가는 것 같네요.
“비록 행정관이지만 문재인 대통령이기 때문에 정리하고 가야 한다고 봅니다.”

탁 행정관을 본 적이 있나요?
“2012년 대선 때 탁현민 씨가 저희들을 연설 무대 근처에도 못 오게 했어요. 제가 원내대표였는데 ‘당신이 오면 호남당이 되니 오지 마라’는 식으로 말해요. 심지어 대구에서 현역의원도 못 오게 했어요. 그가 여성과 관련해 그런 글을 써서 문제를 일으켰는데도 그대로 두면 그것은 진영정치가 되죠. 촛불혁명으로 당선된 문 대통령은 모든 도덕적 기준이 달라야 해요.”




신동아 2017년 7월호

2/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文, 바닥 드러냈고 빨간불 켜져 아들 의혹 등 7대 난관 직면할 것”

댓글 창 닫기

2020/03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