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메이슨인텔리전스(주) 김재범 대표

IBM·베네통 거쳐 AI 스타트업에 도전장

  •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메이슨인텔리전스(주) 김재범 대표

[김도균 기자]

[김도균 기자]

김재범 메이슨인텔리전스(주) 대표는 유수의 글로벌 기업을 거친 소프트웨어 산업 전문가다. 그는 한국IBM 상무로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그룹을 총괄했다. 베네통코리아에서는 최고정보관리자(CIO)로 재임했다. 지금은 인공지능(AI) 스타트업의 CEO가 됐다. 김 대표는 “IBM에서 왓슨관련 업무를 맡아 AI에 관한 지식을 쌓았다. 오랜 해외 근무로 습득한 합리적 경영 방식을 더하면 잘할 수 있으리란 확신이 있었다”고 말했다. 메이슨인텔리전스의 사업 분야는 AI 기반 음성인식 솔루션(Speech To Text) M-STT와 음성챗봇 솔루션 M-BOT로 나뉜다. M-STT는 미국 음성인식 전문기업 ‘딥그램’사와 업무협약을 맺고 지원받은 AI 엔진에 한국어 음성인식 프로그램을 보강한 솔루션이다. 딥그램은 미시간대 출신 컴퓨터 공학자 노아 셔티가 설립한 회사다. 페이팔 공동 창업자 피터 틸의 ‘1517펀드’가 ‘차세대 페이스북’이 될 회사라며 자본금을 투자해 입소문을 탔다.

덕분에 M-STT는 소음을 동반한 음성파일 기준으로 타사 대비 20% 이상 뛰어난 음성인식률을 제공한다. 또 셀프 머신러닝을 통해 한국어에 대한 정확도 개선 작업을 지속 수행하고 있다. 영어, 불어, 스페인어도 실시간 지원한다. 통화 등 음성 내용에 대해 미세한 잡음까지 문자로 기록할 수 있다. 화자의 음성 특징을 자동 인식해 대화를 분류하는 기능도 눈길을 끈다.

M-BOT은 고객 상담, 상품 문의, 이용 안내, 불만 접수, 업무 처리, 장애 처리, 예약 등록 등 비즈니스 업무를 24시간 365일 상시 대응할 수 있는 AI 기반 챗봇(Chatting Robot)이다. M-BOT은 문자인식에 치중한 국내 챗봇과 달리 음성인식 기능까지 더불어 제공한다.

특히 빅데이터 기능을 보유하고 있어 사용자별 채팅 내역, 채팅 시간 및 완료율을 실시간 분석해 체계적 고객관리가 가능토록 설계됐다. 김 대표는 “은행, 증권사, 보험사 등 금융기관에서 관심이 크다”면서 “금융기관 콜센터를 완벽히 대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의 청사진은 해외시장에 닿아 있다. 그는 “5년 내 아시아 채널 파트너를 확보하고, 아시아 음성인식 시장을 40% 이상 점유해 전체 매출의 50%를 해외에서 조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이슨인텔리전스는 딥그램의 아시아 독점공급권을 갖고 있다. 김 대표의 담대한 도전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동아 2019년 1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메이슨인텔리전스(주) 김재범 대표

댓글 창 닫기

2019/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