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호

황교익發 닭 크기 논쟁, 최후 승자는?

[박세준의 기업 뽀개기②] 큰 닭 vs 작은 닭, 맛있게만 튀겨라

  • reporterImage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입력2022-02-15 10: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1년 11월 말 교촌이 치킨 가격을 올리겠다고 발표한 것을 계기로 치킨 논쟁이 발발했다. [교촌 제공]

    2021년 11월 말 교촌이 치킨 가격을 올리겠다고 발표한 것을 계기로 치킨 논쟁이 발발했다. [교촌 제공]

    기업 관련 뉴스를 봐도 무슨 이야기인지 모를 때가 많으셨죠. 배경 설명 없이 현안만 설명하다보니 관계된 사건을 파악하지 않고 있다면 이해가 어려운데요.

    누구나 쉽게 기업 뉴스를 읽을 수 있도록 배경이 되는 사건부터 취재 후일담까지 자세히 말씀드리겠습니다. 박세준의 기업 뽀개기에서 두 번째로 만나볼 이슈는 한국 치킨입니다.

    한동안 SNS가 치킨으로 뜨거웠습니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와 양계 및 치킨업계의 논쟁 때문인데요. 황씨가 한국 치킨업계는 맛없는 작은 닭으로 치킨을 만들어 판다며 논쟁에 불을 붙였죠. 당시 양계업계는 작은 닭이 맛있다면서 소비자들이 몸무게가 가벼운 닭을 원한다고 반박했습니다.

    닭이 작으면 맛이 없을까요. 농촌진흥청도 명확한 답을 내리지는 못합니다. 이 논쟁의 결론은 어떻게 났을까요. 황씨의 주장대로 한국 치킨은 맛이 없는 걸까요. 이 와중에 교촌과 bhc는 치킨값을 올렸는데요. 닭 몸무게 논란의 처음부터 끝을 ‘뽀개’봤습니다.





    박세준 기자

    박세준 기자

    1989년 서울 출생. 2016년부터 동아일보 출판국에 입사. 4년 간 주간동아팀에서 세대 갈등, 젠더 갈등, 노동, 환경, IT, 스타트업, 블록체인 등 다양한 분야를 취재했습니다. 2020년 7월부터는 신동아팀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90년대 생은 아니지만, 그들에 가장 가까운 80년대 생으로 청년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KAI, 우주산업 국가대표도 노린다

    2차 중동 붐, 사우디에서 시작된다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