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 부록|100년전 한국

제4부 - 서울과 궁궐, 평양과 성곽 이야기

남문을 열고 파루를 치니

  • 편집기획·진행: 황일도

제4부 - 서울과 궁궐, 평양과 성곽 이야기

2/15
제4부 - 서울과 궁궐, 평양과 성곽 이야기

경복궁 향원정(香遠亭) 경복궁 후원의 정자. 인공연못인 향원지에 작은 섬을 만들고 2층 정자를 세워 나무 구름다리 취향교(醉香橋)를 통해 건너 다니게 했다. 아래와 위층이 같은 크기이며 겹처마와 육모지붕으로 단장한 화려한 정자다. 고종 초기인 1860~70년대에 지어졌는데, 추녀마루가 모이는 곳에 탑 모양의 기와장식을 얹어 치장했다.

제4부 - 서울과 궁궐, 평양과 성곽 이야기

경복궁 강녕전(康寧殿) 국왕의 침전(寢殿). 정면 11칸, 측면 5칸의 큰 건물이다. 1592년 임진왜란 때 불타 없어진 것을 1865년 경복궁 중건 때 다시 지었다. 1917년 창덕궁 희정전(熙政殿)이 소실되자 강녕전을 헐어 그 재목으로 중건했다. 현재 경복궁에는 강녕전이 새로 복원됐다.

제4부 - 서울과 궁궐, 평양과 성곽 이야기

경복궁 집옥재(集玉齋) 경복궁이 중건된 뒤에 건립된 고종의 서재다. 중국풍 건물로 장방형의 높은 석조기단 위에 세워졌다. 중앙에 돌계단이 있다. 왼쪽의 팔각 2층 건물은 서고인 팔우정(八隅亭). 오른쪽으로 언뜻 협길당(協吉堂)이 보인다.



2/15
편집기획·진행: 황일도
목록 닫기

제4부 - 서울과 궁궐, 평양과 성곽 이야기

댓글 창 닫기

2019/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