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현장 속으로

잠든 도시 달리는 ‘새벽배송’

빅데이터와 노동의 이중주

  •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잠든 도시 달리는 ‘새벽배송’

1/5
  • ● ‘강남 엄마의 필수 앱’이라는 마켓컬리 물류센터를 가다
    ● 빅데이터로 수요 예측하고, IT 기술로 물류 흐름 단축하고
    ● 방울토마토 상했나 살피고, 유리병 깨질라. 포장하는 건 사람의 ‘노동’
    ● 새벽 가르는 배송기사들, “때론 적막한 기분 들지만, 고객의 편리함 이해”
토요일 자정 무렵 서울 송파구 장지동 서울복합물류를 출발하는 새벽 배송 트럭들. [박해윤 기자]

토요일 자정 무렵 서울 송파구 장지동 서울복합물류를 출발하는 새벽 배송 트럭들. [박해윤 기자]

마켓컬리 직원 박진수 씨가 서울 송파구 일대를 돌며 새벽 배송을 하는 모습. [박해윤 기자]

마켓컬리 직원 박진수 씨가 서울 송파구 일대를 돌며 새벽 배송을 하는 모습. [박해윤 기자]

토요일 새벽 3시 반,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단지. 불빛이 새 나오는 집이 서너 집이나 될까. 경비실마저 인적 없는 하루 중 가장 적막한 시간. 박진수(29) 씨가 택배 상자 한 아름을 품에 안고 조용하게 엘리베이터에 오른다. 

이 아파트 7층에 사는, 어린아이를 키우는 어느 가족은 아마도 따뜻하게 구운 식빵으로 아침 식사를 하고, 오후엔 고구마를 쪄서 출출함을 달랠 것이다. 박씨가 현관문 앞에 아기 기저귀와 고구마 한 상자, 그리고 식빵 등 식료품이 든 종이 박스를 내려놓았다. 

“드디어 저도 주말이네요.” 아파트 앞마당에 빼곡하게 주차된 차들 사이를 비집고 1t 트럭을 조심스럽게 빼내며 박씨가 말했다. 그는 온라인 식품 쇼핑몰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스타트업 더파머스(대표 김슬아)의 라스트마일 풀필먼트(Last Mile Fulfillment·이하 LF)팀 직원이다. 간단하게 ‘배송팀’으로 통하는 그의 부서는 주문된 상품이 고객에게 배송되기까지 요구되는 일들을 담당하는데, 주문 물량이 많은 날엔 택배기사들과 함께 LF팀 직원들까지 나서서 배달을 한다. 기자가 동행한 이 날, 박씨는 송파구 일대 다섯 가구를 돌며 배달을 마친 뒤에야 퇴근길에 올랐다. 

쿠팡이 개시한 ‘로켓 배송’이 ‘새벽 배송’으로 한 단계 진화했다. 로켓 배송이 전날 주문한 물건을 다음 날까지 배송해주는 것이라면, 새벽 배송은 전날 주문한 제품을 아침 출근 전까지 배달해주는 서비스다. 늦은 밤에 주문한 제품을 새벽 두세 시에 집 앞에 갖다 놓기도 하니, 주문에서 수령까지 짧게는 서너 시간밖에 소요되지 않는다. 주로 반찬을 배달해주는 ‘배민찬’과 ‘이밥차’, 신선식품 등 식료품을 배달해주는 ‘GS 프레쉬’와 ‘헬로네이처’ 등이 있는가 하면, CJ대한통운은 가정간편식이나 의류(와이셔츠)를 서비스하는 업체와 위탁 계약을 맺고 새벽 배송을 대리해준다.


아침에 현관문을 열면

소비자 반응은 로켓 배송 부럽지 않을 만큼 호의적이다. 늦은 밤 주문한 상품이 자고 일어나면 현관문 앞에 놓여 있기에 ‘워킹맘’ 사이에서 특히 인기다. 두 아이를 키우며 맞벌이하는 회사원 김진영(39·여) 씨는 새벽 배송의 가장 큰 장점으로 “장바구니 무게에서 벗어나게 해줬다”는 점을 꼽는다. 퇴근길 동네 마트에 들러 식료품을 사서 집에 들고 오기가 버거웠기 때문이다. 김씨는 아이들을 재운 뒤 밤 10시에서 11시 사이에 새벽 배송을 요청한다. “그 시간에 냉장고 문을 열고 우유나 주스, 반찬거리 등 부족한 것을 체크해 주문해요. 출근 준비하랴, 아이들 등원 준비하랴 바쁜 아침에 우유 떨어졌다며 근처 편의점에 뛰어갔다 오지 않아도 되니 좋아요.” 

이러한 새벽배송은 어떻게 이뤄질까. 모두가 잠든 한밤에 바쁘게 움직이는 사람들은 누구일까. 최근 새벽배송 서비스를 선도하고 있는 마켓컬리의 하루를 동행했다. 마켓컬리는 밤 11시까지 주문받은 제품을 새벽 7시까지 배달해주는 신선식품 온라인 유통업체로, 사업 개시 3년 차인 2017년 연 매출이 550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1/5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잠든 도시 달리는 ‘새벽배송’

댓글 창 닫기

2018/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