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현지취재

“한국에 친중정권 세워 사드 철회 노린다”

중국의 ‘韓 대통령 탄핵’ 대응책

  • 홍순도 | 아시아투데이 베이징 특파원 mhhong1@hanmail.net

“한국에 친중정권 세워 사드 철회 노린다”

1/2
  • ● ‘박근혜 정부-새누리당 만신창이 만들기’ 전력투구
  • ● “朴 대통령은 측천무후, 새누리당은 내시환관당”
  • ● “한국 정부와의 대화 불응…식물 상태로 두기”
  • ● 韓 ‘촛불 민주주의’ 중국으로 확산될까 경계
“한국에 친중정권 세워 사드 철회 노린다”

한국의 탄핵 정국을 보도하는 중국 런민일보 영문 뉴스.

지금 14억 중국인은 이웃 나라 한국에서 자신들로선 상상조차 못할 정치적 격변이 벌어지는 것을 보고 무척 놀라워한다. 하기야 대부분의 한국인도 불과 수개월 전까진 대통령이 탄핵되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으리라. ‘비선(秘線) 실세 최순실’ 사건으로 한국 정치와 한국 민중은 중국인들에게 완전히 새롭게 비치기 시작했다. 중국에서는 상당히 충격적인 일로 받아들여진다.



‘누나’에서 ‘아줌마’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중국인들의 시각은 최근 1년여 사이에 상전벽해(桑田碧海)라는 말마따나 극에서 극으로 돌아섰다. 한때 박 대통령은 중국인들에게 가장 인기가 높은 한국 정치인이었다. 일반 시민들 사이에선 말할 것도 없고 한국에 비판적인 기사를 자주 싣는 ‘환추시보(環球時報)’도 그를 ‘스타’로 대접했다. 어떤 면에서는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보다 높은 평가를 받는 듯도 했다.

이런 분위기는 박 대통령이 2015년 9월 3일 중국의 ‘항일 및 반제국주의 전쟁 승리 70주년’ 기념식 참석차 베이징의 톈안먼(天安門) 성루에 올랐을 때 최고조에 달했다. 많은 중국인이 당시 박 대통령을 ‘다제(大姐, 큰누나)’라고 불렀고, 중국어판 박 대통령 자서전들도 불티나게 팔렸다.  

하지만 박 대통령이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국 배치를 결정하면서 중국인들의 마음은 싸늘하게 식기 시작했다. 여기에다 최순실 의혹이 근거 있는 것으로 밝혀져 대통령 탄핵소추가 논의되자 완전히 등을 돌리는 분위기다. ‘다제’라는 말은 자취를 감추고 대신 ‘다마(大媽)’라고 부르는 이가 많아졌다. 부정적인 의미의 ‘아줌마’다. 익명성이 보장되는 SNS 공간에선 ‘측천무후(則天武后, 폐위된 당나라 여황제로 남자관계가 회자됐다)’ ‘서태후(西太后, 청나라의 몰락을 부른 여성 실권자)’라 일컫는다. 이 정도면 조롱 수준이다. 청와대에 비아그라 등이 대량 유입된 것으로 밝혀지면서 이런 표현은 더욱 늘었다.   

평소에는 비교적 점잖은 논조로 기사를 쓰는 언론매체들도 물 만난 고기들 같다. ‘구이미(閨密, 절친한 여자친구) 게이트’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내면서 사건을 선정적으로 다룬다. 심지어 환추시보는 최순실이 사드 배치에까지 개입해 농단한 게 아니냐는 의심을 지우지 않는다. 중국 네티즌들은 “박 대통령이 정신적으로 최순실의 꼭두각시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하는데, 중국 언론도 이런 주장을 가감 없이 보도하는 듯하다.



언론에 스며든 中 정부 의중

마샹우 런민대 교수는 이렇게 말한다.

“박 대통령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것 같다. 이른바 ‘관시(關係)’가 중요한 중국에서도 최고권력자가 한 사람에게 그 정도로 의지하는 경우는 없다. 국민을 위해 정치를 하려고 한 것이 아니라 자신과 주변 몇 명만의 이익을 추구한 것이 아닌가 싶다. 중국인들도 이 점을 비판하고 있다. 박 대통령이 그동안 중국에서 쌓은 엄청나게 좋은 이미지는 이제 완전히 신기루가 됐다.”

한국 정치도 조롱과 다름없는 평가를 받고 있다. ‘베이징청년보(北京靑年報)’처럼 젊은 독자가 많은 신문들도 연일 청와대와 새누리당을 향해 ‘십상시’나 ‘내시환관당’ 같은 민망한 단어들을 쏟아낸다. 몇몇 중국 신문은 “새누리당 의원 상당수가 박 대통령의 추문을 알고 있던 부역자들”이라는 논평을 내놓는다. 한국 유학 경험이 있는 30대 중반의 리빈 쥔허(君和)투자관리공사 부사장은 이런 얘기를 들려줬다.

“상당수의 중국인은 한국이 정치적인 면에서는 일본 못지않은 수준에 올라 있다고 생각한다. 나도 진짜 그렇게 생각했다. 비록 독재 시절을 거치기는 했으나 그래도 지금의 야당이 10년 집권도 하지 않았는가 말이다. 그러나 이번 사태를 보고 시스템이 많이 망가져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대통령의 무한 권력을 어쩌면 그렇게도 견제하지 못했나. 여당의 책임도 크겠으나 야당도 비난을 피할 수는 없을 것 같다.”

박 대통령 탄핵 정국에 대한 중국 언론의 보도는 시진핑(習近平) 정권의 대(對)한반도 정책과 맥을 함께한다는 시각도 있다. 중국 정부 사정에 정통한 베이징 외교가 관계자의 분석을 들어보자.

“중국 언론은 박근혜 대통령은 물론이고 새누리당까지 싸잡아 만신창이로 만드는 데 전력투구해왔다. 여기엔 중국 정부의 의중도 반영돼 있다. 중국 정부의 궁극적 목적은 한미동맹을 중시하는 새누리당이 몰락하고 내년 한국에 친중(親中)정권이 들어서 사드 배치를 철회하도록 하는 것이다.”

박 대통령 탄핵소추 이전까지 6차례의 대규모 촛불집회를 평화적으로 치러낸 한국 민중에 대한 중국인들의 시각은 사뭇 다르다. “한국인들의 평균적 정치 역량에 대해 알고는 있었으나 새삼 다시 평가하게 됐다”는 인식이 지배적이다. 특히 수십만 명이 운집해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집회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사고가 전혀 발생하지 않은 사실에 주목한다.

유력 인터넷 포털사이트 신랑(新浪)을 비롯한 일부 중국 매체들은 촛불시위 현장을 생중계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많은 중국인은 QQ, 위챗 등을 통해 감탄사를 연발했다. 촛불집회를 계기로 한국인들에 대한 중국인들의 평가는 상당히 긍정적으로 바뀌었다고 할 수 있다 .



中 광전국 ‘촛불 보도지침’

또한 적지 않은 부패혐의를 받는 최고권력자를 민중의 힘으로 끌어 내리는 한국적 상황을 부러워한다. 중국인들은 한국인들이 집회와 표현의 자유를 마음껏 누리는 것을 자신들의 눈으로 직접 확인했다. 광화문을 가득 메운 인파는 이들에겐 매우 충격적인 장면이었다. 그러면서 집회와 표현의 자유가 제한된 자국의 현실을 돌아보는 듯하다.

한 중국인은 “우리도 27년 전에 톈안먼 유혈 사태를 겪었다. 한국의 촛불집회 장면을 보고 당시를 떠올렸다. 중국에선 당분간 보기 어려운 모습이 아닌가 싶다. 솔직히 동류의식을 많이 느꼈다. 부럽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라고 해야 할 것”이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중국인들이 한국의 촛불시위에 이처럼 큰 관심을 쏟는 분위기는 최근 들어 다소 자제되는 듯한 양상이다. 중국 정부에 최근의 ‘한국 사태’는 양면적 모습으로 다가오는 것으로 비친다. 중국의 이익에 반해 사드 배치를 추진한 박근혜 대통령이 물러나게 된 것, 보수 정당인 새누리당이 타격을 입게 된 것은 중국 정부로선 반가운 일일 수 있다. 반면, 민중이 최고권력자에게 저항해 그를 굴복시켰다는 메시지는 공산당 1당 독재체제의 중국 정부엔 결코 달가운 일이 아니다.

중국 당국은 12월 들어 한국 촛불시위 관련 기사에 대한 통제에 적극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의 언론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미디어 분야를 총괄하는 정부기관인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은 당 기관지 ‘런민일보(人民日報)’, 관영 신화통신, 국영 CCTV(중국중앙방송) 등의 책임자들을 소환해 “앞으로 한국 정치 관련 기사 게재는 자제하도록 하라. 중복 보도를 하는 일도 없도록 하라”는 요지의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진다. 많은 기사를 접하지 못하게 된 만큼 한국 정국에 대한 중국인들의 관심도 줄고 있다.  


1/2
홍순도 | 아시아투데이 베이징 특파원 mhhong1@hanmail.net
목록 닫기

“한국에 친중정권 세워 사드 철회 노린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