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터뷰 | ‘실버연애코치’ 이성윤의 ‘섹스건강’論 |

나이 들수록 섹스가 건강하고 행복한 삶 만든다

  • | 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나이 들수록 섹스가 건강하고 행복한 삶 만든다

1/4
  • ● 전과자 갱생재활 돕다 ‘범죄 집단 수괴’ 몰리기도
    ● 절대 여자를 외롭게 하지 마라, 특히 침대에서는
    ● 건축은 사람을 편안하게 하고 섹스는 삶을 풍요롭게 만든다
    ● 진정한 섹스는 마음을 몸으로 완성시키는 것
    ● 늙을수록 혼자 살지 말고 애인이라도 사귀어라
[김도균 기자]

[김도균 기자]

‘실버연애코치가 들려주는 자전적 에로티시즘’이란 부제가 뇌쇄적이다. ‘19세 미만 구독 불가’란 딱지까지 붙어 있어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최근 출간된 ‘몸이 통해야 만사가 통한다’(좋은땅) 이야기다. ‘얼마나 적나라하기에…’ 하며 슬슬 책장을 넘기다 어느새 고개를 끄덕이며 정독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시니어를 위한 성과 사랑 그리고 침대이야기’라는 소개 문구가 적확할 정도로, 섹스리스로 살아가는 시니어 세대 성(性) 문제의 핵심을 제대로 찌르고 있다. 

저자 이성윤(70·필명 이윤) 씨는 “성은 젊은 남녀만의 전유물이 아니”라며 “시니어도 성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특히 요즘 같은 100세 시대에 마흔만 넘어도 성생활이 단절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인간의 욕구 중 가장 마지막까지 끈질기게 살아남아서 마음과 몸을 지배하는 게 성욕으로, 그 욕구를 긍정하고 충족시켜야 한다”고 충고한다. 

저자 이력이 독특하다. 의사, 교수, 성교육 강사 등 성 전문가와는 거리가 멀어 보이는 재건축·재개발 업체인 선주개발 대표이사다. 교도소도 수차례 들락거렸다. ‘어떤 사람이기에’ 하는 궁금증을 안고 서울 서초동에 있는 그의 사무실을 찾았다. 1949년생, 올해 나이 일흔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젊어 보였다. 피부도 팽팽하고, 무엇보다 목소리에 활력이 넘쳤다.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나이 들수록 섹스가 건강하고 행복한 삶 만든다

댓글 창 닫기

2018/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