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현지 르포

“문 대통령에 실망 넘어 배신감” “너 죽고 나 죽자, 노령층 더 반대”

  • 남훈희|신동아 객원기자 brentnam11@gmail.com

“문 대통령에 실망 넘어 배신감” “너 죽고 나 죽자, 노령층 더 반대”

1/4
  • ● 반대측 불법 검문, “무법지대 된 건 정부 탓”
  • ● 반대단체, 기자에 욕하고 팔 비틀어
  • ● “촛불 정부가 촛불 시민을 배신”
  • ● 경찰 “말 통하는 사람들 아냐”
“문 대통령에 실망 넘어 배신감” “너 죽고 나 죽자, 노령층 더 반대”

7월 30일 경북 성주 소성리 마을회관 부근에서 사드 반대 주민과 단체가 밧줄을 함께 두르고 시위를 하고 있다. [남훈희]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는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동북아의 최대 안보 이슈로 떠올랐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가중되자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6년 7월 한국 내 사드 배치를 허용했다. 이어 미사일 발사대 6대 중 2대가 경북 성주 성주골프장(롯데 스카이힐 성주컨트리클럽)에 배치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환경영향평가 등 사드 배치의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겠다고 했다.

반면, 미국은 문 대통령이 한미 정부 간 사드 관련 협약 이행에 미온적이라고 보면서 조속하고 완전한 사드 배치를 요구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도발을 감행하자 문 대통령은 나머지 발사대 4기의 임시 배치를 지시했다. 그러나 국방부는 사드 반대 주민들을 설득하면서 배치하겠다고 했다.

사드 내 X-밴드 레이더의 ‘전자파 유해’ 논란이 국내 언론에 보도된 후 일부 성주 주민들과 외부 단체들은 사드 철수를 요구했다. 이들은 사드가 배치된 성주골프장으로 통하는 도로에서 시위를 이어가면서 검문을 통해 사드와 관련된 사람과 물자의 수송을 차단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필자는 경북 성주의 사드 배치 지역 인근 시위 현장을 직접 취재해보기로 했다. 또한 시위대의 동선을 따라 이들의 상경 시위도 동행 취재하기로 했다. 2017년 7월 30일 일요일 오전. 성주버스터미널 인근에서 택시를 타고 소성리라는 작은 동네로 향했다. 성주읍내를 벗어나자 참외의 고장답게 창밖으로 참외 비닐하우스가 끝없이 펼쳐졌다. 모든 것이 평화로워보였다.

“문 대통령에 실망 넘어 배신감” “너 죽고 나 죽자, 노령층 더 반대”

사드가 배치된 성주골프장으로 가는 도로가 시위대에 의해 사실상 차단돼 사드 운용을 위한 물자·인력 수송이 어렵다.[남훈희]


“당신 기자야? 어디서 왔어?”

하지만 소성리로 진입하는 어귀부터 풍경은 달라졌다. 도로변 곳곳에 “사드 결사반대” 같은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소성리 입구엔 아래의 큼지막한 경고 문구가 한국어와 영어로 씌어 있었다. 

“경고. 이 지역은 평화구역이므로 사드 관련 장비 및 인력 출입을 금함. 소성리 마을 이장 및 마을 주민 일동. Trespassing any facility (equipment) of THAAD and people who is involved is prohibited. The president of Soseong-ri and all of it.”

사드 반대 시위는 이 마을에서 1년여간 하루도 빠짐없이 이어졌다. 그래서인지 이 마을은 준전시상태처럼 보였다. 특히 이틀 전인 7월 28일 북한이 ICBM을 동해상으로 발사하자 문 대통령이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에서 사드 잔여 발사대 4기를 성주골프장에 추가 배치하도록 지시한 터라 이날 소성리의 분위기는 여느 때보다 격앙되어 있었다. 마을회관 주변의 시위대는 모두 화가 나 있는 듯 보였다. 이런 험악한 분위기는 기자에게도 직접 전달됐다.

“당신 기자야? 어디서 왔어?”

낯선 젊은이인 필자가 시위대 주변을 기웃거리는 모습을 보고 50대의 A씨는 필자가 기자임을 직감한 듯했다. 일요일 이른 아침이어서 현장의 기자는 필자가 유일했다. A씨는 시위대 속에서 나와 인상을 잔뜩 찌푸린 채 접근했다. 

1/4
남훈희|신동아 객원기자 brentnam11@gmail.com
목록 닫기

“문 대통령에 실망 넘어 배신감” “너 죽고 나 죽자, 노령층 더 반대”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