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단독취재

북한의 잠수함·어뢰 해외거래 파일

스웨덴서 잠수함 엔진·스노클링 기술 수입… 대만서 남측 하푼 미사일 도입 시도

  • 황일도│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shamora@donga.com│

북한의 잠수함·어뢰 해외거래 파일

1/4
  • ● 제2경제위원회의 봉대 공장과 정찰총국의 대동강 조선소
  • ● 엔지니어 전원 중국에서 유학한 8·15선박설계사업소가 핵심
  • ● 1, 2차 연평해전 이후 ‘침투에서 전투로’ 설계목적 변경
  • ● 저주파 엔진소음 추적하는 스캔 소프트웨어는 자체 개발
  • ● CHT-O2D는 저주파 추적 어뢰, 천안함 음향 데이터 사전 수집한 듯
  • ● “들어가면 자살”이라던 서해 잠수함 작전의 공포 넘어선 계기는?
  • ● 직주어뢰와 유도어뢰의 주파수 차이, 확인된 정보도 무시한 한국군
북한의 잠수함·어뢰 해외거래 파일

평양 인근 대동강 자락에 있는 노동당 작전부 산하 특수선박조선소 위성사진(왼쪽). 함경남도 신포에 있는 제2경제위원회 소속 ‘봉대 보일러 공장’.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정부가 북한의 잠수함과 어뢰 생산능력에 관한 정보를 파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왔음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2000년대 중반 이래 최근까지 정보당국에 취합된 북한 측 자료와 증언을 종합해 천안함 침몰 당시의 상황과 연결해보면, 이에 대비하지 못한 한국군의 과오가 무엇인지 명확하게 눈에 들어온다. 이들 정보는 출처를 공개할 수 없는 정통한 경로를 통해 정보당국에 전달된 것들. 특히 대부분이 천안함 사건 이전에 이미 확보된 내용이지만 정책이나 대비태세에 거의 반영되지 못했다는 사실이 뼈아픈 대목이다.

2000년대 이후 북한 전역을 통틀어 잠수함 건조능력을 갖춘 시설은 단 두 군데뿐이다. 하나는 함경남도 신포시 륙대2동에 위치한 ‘봉대 보일러 공장’이고 다른 하나는 평양 인근 대동강 자락의 특수선박 조선소다. 위장 명칭을 사용하는 봉대 보일러 공장은 노동당 제2경제위원회 소속이며, 대동강 조선소는 당 작전부가 담당해왔다. 제2경제위원회는 군수분야를 총괄하며 북한 경제 전체를 주무르는 핵심부서이고, 주로 침투임무에 종사하는 당 작전부는 그 일부 기능이 최근 정찰총국으로 통합됐다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1970년대 중국으로부터 기증받은 설비로 지어진 봉대 보일러 공장은 오로지 잠수함 생산을 위해 특화된 시설이다. 북한이 자체적으로 생산해 보유한 모든 종류의 잠수함을 제작할 수 있고, 이를 위해 필요한 부품을 직접 제작하는 일관 설비를 갖췄다. 종사자 수만 1000~2000명으로 추정되는 대형 공장. 이 공장에서 제작되는 잠수함은 모두 평안남도 남포에 소재한 8·15 선박설계사업소에서 설계를 담당한다. 8·15 설계사업소의 연구진은 대부분 중국에서 기계설계 등을 전공한 유수의 엔지니어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식적으로 인민군 소속이 아니기 때문에 봉대 보일러 공장의 엔지니어는 모두 민간인 신분이다. 성능시험 격인 ‘검열’을 담당하는 소수의 인원만이 해군이나 인민무력부에서 파견 나와 있다. 봉대 보일러 공장의 수장 역시 군인계급이 아닌 ‘지배인’ 직함을 달고 있다. 잠수함 이외의 다른 무기체계나 기계는 제작하지 못하는 공장의 특성상 상시적으로 가동되지는 않고, 잠수함 제작에 필요한 자재가 확보되어야 비로소 작업에 착수하는 식이다.

반면 대동강 조선소는 다양한 선박을 제작할 수 있다. 군함뿐 아니라 북한에서 ‘날개배’로 불리는 유람용 수면부상 보트나 수송선 등 일반 선박도 제조해, 일부는 해외에 수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설비의 규모가 크지 않으므로 소규모 선박만을 건조할 수 있고 잠수함도 130t급 이하 소형만 생산한다. 상급기관인 당 작전부 혹은 정찰총국은 군인이 다수를 차지하므로, 대동강 조선소의 수장 역시 현역 소장(남한의 준장)이고 500명 남짓의 종사자 역시 상당수가 군인 신분이다.

대동강 조선소는 그간 작전부가 직접 활용하기 위해 특화한 소형선박 제조를 오랫동안 맡아왔다. 인민군 해군과 달리 작전부는 주로 침투임무를 고정적으로 담당해왔다. 이 때문에 대동강 조선소에서 제작되는 잠수함·잠수정 역시 침투임무를 수행하기에 적합한 형태로 설계, 제작돼왔다. 잠수함의 크기는 봉대 보일러 공장에서 제작되는 것보다 작지만 수입자재를 많이 사용해 품질과 성능이 상대적으로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스웨덴으로부터 수입한 엔진을 탑재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1/4
황일도│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shamora@donga.com│
목록 닫기

북한의 잠수함·어뢰 해외거래 파일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