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집중탐구

“反집단주의 지향하는 인간적 은둔자”

삼성家 3세 이재용 리더십 & 내면세계

  • 최재필 | 자유기고가 jp_choi@hotmail.com

“反집단주의 지향하는 인간적 은둔자”

1/3
  • ● 당황, 겸손, 사과, 초연, 단호…
  • ● 최순실, 갤럭시노트 惡材 통해 더 성장?
  • ● “10년 넘게 실무 챙겨 ‘디테일’ 강해”
  • ● “줄줄이 사고 파는데… 성과는 의문”
  • ● “실용, 실리만 강조하면 화(禍) 부른다”
“反집단주의 지향하는 인간적 은둔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 올해 나이가 어떻게 되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1968년생입니다.

/  평소에도 남이 질문하면 동문서답하는 게 버릇인가요?

/  성실하게 답변하겠습니다.

/  장충기 미래전략실 차장을 한 달에 몇 번 만나나요?

/  한두 번은….



‘이재용 압박 면접’ 청문회

/  장 차장이 이재용 부회장에게 ‘이러이러해서 정유라에게 말 사주고 최순실에게 돈 줬습니다. 우리 기업을 위해 필요합니다’ 이런 보고를 안 했습니까?

/  (고개 옆으로 갸우뚱거림)

/  아니, 자꾸 머리 굴리지 마세요.

/  (약간 상기된 표정으로) 예. 지금 기억을 더듬고 있는데, 예.

/  보고를 안 받았어요?

/  문제가 되고 나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  그 과정에서는 보고를 안 받았다는 말씀이죠?

/  기억에 없습니다.

/  자, 그러면 이 300억이 껌 값입니까?

/  어, 우선, 어, 제가 나중에 다 이야기를 들어보니 제가 생각해도 적절치 않은 방법으로 지원이 된 것 같다는….

/  (말을 자르며) 왜 책임을 안 묻느냐, 이미 보고를 받았으니까 책임을 물을 수 없는 거죠?

/  (…)

/  왜 대답을 못 하세요.

/  아, 지금 검찰조사 중이고….

/  (말을 자르며) 이 청문회는 검찰(조사) 중인 사안도 다 답변하게 되어 있어요. 불리하면 동문서답하시거나 이제는 검찰 핑계를 대시네. 그러시면 안 돼요.

/  (잠시 눈을 감았다 뜨며) 아닙니다. 정말 검찰조….

/  (말을 자르며) 아직, 50도 안 되신 분이 이 어른들 앞에서, 이 국민들 앞에서, 그런 식으로 국민들 놀리는 듯한 발언하면 안 돼요.

/   아, 그렇게…

/  (말을 자르며) 자, 장충기에게 보고를 받았을 것 아닙니까.

/  당시 제가 세부지원 사항은 정말 몰랐고요, 의원님.

/  그럼 장충기를 해고시키겠습니까?

/  나중에 조사 뒤에….

/  (말을 자르며) 해고시킬 수가 없는 거죠. 이미 보고를 받았으니.

/  뭐라고 지금 변명을 드려도 저희가 적절치 못했기 때문에 죄송합니다. 조사가 끝나면 저를 포함해서 저희 조직 안의 누구든지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  부회장에게 누가 책임을 묻는데요? 그런 논리적으로 말이 안 되는 이야기를 하지 마세요.

/  저도 책임질 게 있으면 책임지겠습니다.

/  물러나실 의사도 있으세요?

/  제 책임이 있으면 그러겠습니다.



“겸손하고 여성성 느껴져”

 지난 12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의 한 장면이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아직, 50도 안 되신 분이 이 어른들 앞에서…”라고 말한 대목이  ‘압권’이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시종 ‘로키(low key, 낮은 자세)를 유지했다. 이 부회장은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새로운 모습의 삼성으로 태어나도록 노력하겠다”며 연신 고개를 숙였다. 그는 갤럭시노트7 폭발 사고에 대해서도 국민에게 사과했다.

이날 청문회에는 최순실 사태로 거론된 여러 재벌 총수가 출석했는데, 의원들의 질문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집중됐다. 이 부회장은 하루 종일 국민 앞에서, 국내외 미디어 앞에서, 마치 취업준비생처럼 ‘압박 면접’을 받은 셈이다. 그간 베일에 가려져 있던 이 부회장의 스타일이나 성격, 자질이 이 자리에서 어느 정도 드러났다.  

청문회가 끝난 후 한 대기업의 대외협력부문 임원은 “이재용 부회장은 범죄 혐의에 대해 논란이 될 만한 발언을 피해갔다. 일부 국민은 답답함을 느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임원은 “동시에 이 부회장은 모욕성 질문에 긴장하거나 당황해하고, 겸손하면서 여성성이 느껴지게 말하고, 잘못한 점에 대해 사과하고, 부회장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결정권자로서 단호하게 삼성 미래전략실 해체와 전경련 탈퇴를 약속하는 태도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얼마나 많은 상속세를 냈는지를 묻는 질문에 침을 꿀꺽 삼키면서 당황스러워하는 모습, 병상에 있는 아버지 이건희 회장 이야기가 나오자 눈가가 촉촉해지는 모습은 이 부회장의 인간적 측면을 부각했다는 분석이다.

이 임원은 “결론적으로 청문회에서 이재용은 ‘슈퍼 갑’으로 비치지 않았다. 재계에선 그에게 ‘어눌한 말투의 인간적인 은둔자’ ‘세계 일류기업의 예의 바른 오너’라는 인물평이 뒤따랐는데, 이런 평이 대체로 맞는 것 같다”고 했다.

다른 기업 경영진의 한 인사는 필자에게 “이 부회장과 초등학교 동문이어서 어릴 때 우연히 그의 집에 놀러간 적이 있다. 그는 내내 방 안에서 게임만 했다. 이 부회장은 친구도 거의 사귀지 않은 것으로 안다. 이 부회장이 ‘은둔자형’이라는 건 어느 정도 맞는 이야기 같다”고 했다.


1/3
최재필 | 자유기고가 jp_choi@hotmail.com
목록 닫기

“反집단주의 지향하는 인간적 은둔자”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