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산책

활짝 열린 뱃길 신바람난 한·중 항로

  • 글·사진: 김성남 차장

활짝 열린 뱃길 신바람난 한·중 항로

1/3
  • 서해안 바닷길이 활짝 열렸다. 2004년 한 해한·중간 국제여객선을 이용한 승객수는 44만여명. 2003년보다 72%나 증가했다. 거대한 ‘장벽’이던 바다는 이제 우호를 다지는 소통로가 됐다.
  • 석양을 이고 인천항을 떠난 페리는 17시간 만에 풋풋한 아침 햇살을 받으며 ‘중국의 스위스’ 칭다오(靑島)에 닿는다. 미려한 시가지 풍경이 가슴에 들어온다.
활짝 열린 뱃길 신바람난  한·중 항로

페리 후미에서 바라본 서해바다의 일출.

활짝 열린 뱃길 신바람난  한·중 항로

인천과 칭다오 사이를 운항하는 위동항운의 페리.

1/3
글·사진: 김성남 차장
목록 닫기

활짝 열린 뱃길 신바람난 한·중 항로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