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터뷰

포항 지진 이후…무엇을 해야 하나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 “깊은 땅속 활성단층 찾아내야”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포항 지진 이후…무엇을 해야 하나

1/5
  • ● 경주 이어 포항까지, ‘미스터 둠’의 예언 들어맞다
    ● 포항과 경주 사이, 경주 앞바다에서 향후 큰 지진 날 수도
    ● 지열발전소가 지진 유발? “트리거 역할조차 안 돼”
    ● ‘삼각 체제’(행정안전부·해양수산부·기상청)로는 안 돼…“지진청 설립 필요”
    ● 北 핵실험으로 백두산 화산 폭발한다면…“日 홋카이도가 가장 큰 피해”
[지호영 기자]

[지호영 기자]

2016년 9월 경주 지진 발생 직후 홍태경(46) 연세대 지구시스템학과 교수는 ‘신동아’에 관련 글을 기고했는데, 그 제목이 ‘거칠고 신선한 단층 잠복…중대형 지진 위험 상존’이었다(2016년 11월호). 이 기고에서 그는 “이번 지진이 발생한 단층의 연장대나 주변 지역에서 또 다른 중대형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썼다. 

홍 교수는 이보다 앞서 ‘신동아’와 한 인터뷰에서는 “한반도는 주변 단층의 판 내부 환경으로 봤을 때 지진의 발생 깊이가 25㎞ 안쪽”이라며 “무조건 얕은 지진이 나는데, 이게 규모는 작아도 파괴력은 엄청나다”고 했다(2012년 5월호). 당시 그는 역사 기록 및 계기 지진계측 결과를 토대로 한반도에서 규모 6.0~7.0 이상 강진과 그에 따른 대형 지진해일이 일어날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한 논문을 발표해 세간의 이목을 끈 바 있다. 

경주 지진 발생 14개월 만인 2017년 11월 15일 포항시 흥해읍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함으로써 지진계의 ‘미스터 둠(Mr. Doom)’이라 할 홍 교수의 ‘예언’은 불행히도 모두 맞아떨어졌다. 포항 지진은 규모 5.8의 경주 지진보다 낮은 강도였지만, 상대적으로 지표와 더 가까운 지하 5㎞ 안팎에서 발생해 그 피해가 경주 지진 때보다 컸다(경주 지진의 진원은 지하 14㎞ 부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포항시가 공식 집계한 포항 지진의 피해액은 550억 원가량. 경주 지진 때 피해액(110억 원)의 다섯 배 규모다.


경주~포항과 포항 앞바다 주시해야

홍 교수가 처음 ‘한반도 대지진’을 거론한 2012년만 해도 그의 말을 믿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들 ‘한반도는 지진 안전지대’라 배웠고, 그렇게 여겼다. 그러나 경주 지진과 포항 지진으로 상황이 달라졌다. 경주 지진 여파로 포항 지진이 발생했다는데, 그렇다면 포항 지진 여파로 또 한 번 지진이 날 수 있다는 것인가. 포항 지진 발생 20여 일 지난 2017년 12월 5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연구실에서 만난 그는 “그렇다”고 답했다. 

어느 지역이 또 지진 날 가능성이 높습니까. 

“경주와 포항 사이, 그리고 포항으로부터 북동쪽 앞바다에서 향후 지진이 날 잠재력이 크다고 봅니다. 경주 지진으로 북동 및 남서 방향으로 많은 응력(應力)이 쌓였는데, 여기에 더해 포항 지진으로 역시 북동 및 남서 방향으로 지진에너지가 새롭게 축적됐어요. 경주와 포항 사이는 두 번의 지진으로 응력이 중첩된 셈입니다. 한반도 동남부에 복잡한 형태의 응력 환경이 조성됐어요.” 

이 지역엔 원자력발전소가 밀집해 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원자력안전전문위원회 전문위원이기도 한데요. 

“난처한 상황이긴 한데 다행히도 응력 분포로 보자면 고리, 월성, 울진은 응력이 배가된 지역은 아닙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때처럼 바다에서 지진이 발생한다면 지진해일(쓰나미)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있긴 합니다만,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이 방비를 잘 해놨다고 해요. 동일본대지진을 계기로 방비 태세를 강화해놨다고요.” 

좀 더 구체적으로 어느 지역에서, 몇 년 안에, 어느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다고 예측할 순 없습니까. 

“이론적으로는 계산이 가능합니다. 그런데 계산에 필요한 정보가 없어요. 해당 지역에 단층이 있는지, 그간 응력이 얼마나 쌓였는지 등을 알아야 하는데 우리나라는 지하 단층 조사가 돼 있는 게 없습니다. 구체적인 시기를 얘기 못 하니까 혹자는 저한테 ‘노인이 곧 죽는다는 말과 무슨 차이냐’고 해요. 정보만 있다면 계산해낼 수 있는데…. 안타깝습니다.” 

응력은 자연 해소되기도 합니까? 

“물론입니다. 땅은 완벽한 탄성체가 아니기 때문에 어떤 식으로든 스스로 에너지를 해소합니다. 인접 지진으로부터 전이된 응력이 쌓인 지역에서 10년가량 지진이 발생하지 않았다면 그 응력이 어느 정도 해소됐다고 볼 수 있습니다.”


1/5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포항 지진 이후…무엇을 해야 하나

댓글 창 닫기

2018/0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