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나의 단골집

신현림 시인과 ‘토포하우스’

그림 있는 곳에 시가 있네!

  • 글·신현림 시인 / 사진·지재만 기자

신현림 시인과 ‘토포하우스’

신현림 시인과 ‘토포하우스’
천천히 바람 흐르고 햇볕 좋은 날엔 미술관으로 향한다. 그림을 보며 휴식하노라면 몸 가득 활력을 되찾는다. 다시 시를 쓰고 사진을 찍고 환하게 웃는다. 인사동 골목을 우직하게 지키고 있는 ‘토포하우스’엔 다양한 테마가 있다. 딸아이와 데이트하기에도 아주 괜찮다.

신현림 시인과 ‘토포하우스’

조용하고 아늑한 공간 ‘토포하우스’. 전시관을 둘러본 후 커피 한잔 하며 감상을 정리한다.

신현림 시인과 ‘토포하우스’

신현림 시인에게 그림을 설명하는 ‘토포하우스’ 오현금 관장(왼쪽). 오 관장은 프랑스에서 살던 10년 동안수많은 미술관을 섭렵했다

신동아 2006년 4월 호

글·신현림 시인 / 사진·지재만 기자
목록 닫기

신현림 시인과 ‘토포하우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