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肝의 달’ 특별부록

지방간은 간 질환 시발점, 얕보다 큰코다친다

  • 최성규 교수 전남대 의대 소화기내과 분과장

지방간은 간 질환 시발점, 얕보다 큰코다친다

1/2
지방간은 간 질환 시발점, 얕보다 큰코다친다

여성의 알코올 섭취량이 늘어나면서 지방간 환자도 증가하는 추세다.

한 번 손상되면 여간해서 회복되기 어려운 간. 과음, 피로, 스트레스와 서구식 식습관 등으로 간을 혹사하는 현대인들은 간에 대해 더욱 민감해져야 한다. 특히 지방간은 쉽게 치유되는 가벼운 병으로 알려져 있어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데, 관리와 치료에 소홀하면 심각한 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는 간 질환의 진원(震源)이다.

지방간→지방간염→간경변증

간은 인체의 신진대사, 그중에서도 지방 대사에 중요한 기능을 하는 기관이다. 간의 구성 성분 중 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은 보통 3~5%인데, 간의 무게에서 이 비율이 5%를 넘을 때 의학적으로 지방간이라고 한다. 다시 말하면 간세포 속에 지방이 지나치게 축적된 상태를 일컫는데, 심한 경우에는 간의 50%가 지방으로 채워지기도 한다.

간세포 속의 지방 덩어리가 커지면 핵을 포함한 세포의 중요 구성 성분이 한쪽으로 밀려 간세포의 기능이 저하된다. 또한 세포 내에 축적된 지방으로 인해 팽창한 간세포들이 미세혈관과 임파선을 눌러 간 내의 혈액과 임파액 순환에 장애를 일으킨다. 지방간을 방치하면 간 기능 저하와 함께 간에 산화성 스트레스가 유발되어 간세포 괴사와 염증을 동반한 지방간염으로 악화되고 나아가 간경변증으로 진행될 수 있다.

비만, 음주가 주원인

흔히 지방간이라고 하면, 술을 자주 마셔서 생긴 질병이니 당분간 술을 끊거나 줄이면 자연스레 치유될 거라고 가볍게 여긴다. 물론 전혀 틀린 말은 아니지만, 지방간도 분명히 관리와 치료가 요구되는 ‘질병’이다. 특히 술 때문에 생기는 알코올성 지방간 외에 비만, 당뇨, 고지혈증, 혹은 스테로이드나 항경련제 등의 약물로 유발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도 현대인에게 쉽게 찾아오곤 한다.

지방간은 서서히 진행되어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나 갑자기 심한 피로를 느끼거나 우상복부에 묵직한 불편감을 느끼면 한번쯤 지방간을 의심하고 정확한 검진을 받아야 하는데 특히 간 질환, 당뇨, 비만, 고지혈증을 갖고 있는 사람이나 평소 과음이 잦은 사람이라면 더욱 관심을 갖고 체크해보아야 한다. 지방간은 신체검사나 다른 병으로 진찰을 받는 과정에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은데, 최근에는 초음파 검사를 통해 발견되는 경우도 흔하다. 지방간이라 해도 간 기능은 정상인 경우가 대부분으로 간 기능 검사치(AST, ALT)가 약간 높은 정도이다.

지방간의 원인은 과음, 비만, 당뇨병, 고지혈증, 약물, 단백 결핍 등이며 그중 비만과 음주로 인한 지방간이 가장 많다. 국내 40세 이상의 중년 남녀 중 7%가 지방간이며, 정상 체중의 12%를 초과하는 비만인 사람들 중 무려 15%가 지방간이다. 체내에 지방조직이 많은 사람은 지방산이 혈중으로 많이 유입되면서 간 속에 쉽게 지방이 축적된다. 특히 성인 남성에게 많이 나타나는 복부 비만은 지방간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위험 인자이다. 국제기구 인정 체질량지수(Body Mass Index·BMI)가 25를 넘어가는 사람이라면 성인병 위험군(群)에 포함되며 지방간을 의심해보아야 한다.

사람들에게 가장 잘 알려진 지방간은 알코올성 지방간인데, 지속적인 과음이 원인이다. 알코올에 의한 간 질환 중 가장 가벼운 것으로 술만 끊어도 정상으로 회복이 가능하다. 그럼에도 애주가라고 말하는 사람의 약 4분의 3이 지방간이라는 통계가 있다. 체내로 흡수된 알코올은 80~90%가 간에서 처리되므로 지속적인 과음이 간에 무리를 주는 것은 당연한 일. 만성 과다음주자의 대부분은 지방간을 갖고 있으나 알코올성 간염은 10~35%, 간경변증은 8~20%에서만 발생한다.

하지만 아직도 이에 대해선 터무니없는 오해가 난무하는 실정이다. 그중 하나는 ‘술이 센 사람은 간이 튼튼해서 약한 사람보다 간암에 걸릴 확률이 낮다’는 것이다. 심지어 대한암협회 주최로 올초에 열린 환자와의 대화 시간에 이런 질문이 쏟아졌을 정도. 하지만 이는 전혀 근거 없는 이야기로, 술이 간에 미치는 영향은 소주든 맥주든 술의 종류와 무관하며 그 독성은 동일하다. 오히려 마신 알코올의 양이나 음주기간이 간 독성을 결정하는 데 가장 주요한 요인이 되며 하루 40~80g의 술을 10년 동안 마신 사람은 알코올성 간 질환에 걸릴 확률이 매우 높다. 즉 술을 잘 마시는 사람이 못 마시는 사람에 비해 한 번 마실 때의 양이 많기 때문에 오히려 간암에 걸릴 위험이 더 크다고 할 수 있다.
1/2
최성규 교수 전남대 의대 소화기내과 분과장
목록 닫기

지방간은 간 질환 시발점, 얕보다 큰코다친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