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현지취재

‘작고 쉬운 컴퓨터’로 공학교육 → 제품화 직행

지금 유럽은 ‘아두이노’ 열풍

  • 독일 카를스루에=구자홍 기자 | jhkoo@donga.com

‘작고 쉬운 컴퓨터’로 공학교육 → 제품화 직행

1/2
  •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재학 중인 남녀 대학생들이 유럽 각국을 돌며 ‘아두이노’라는 공학교육 콘텐츠를 활용하는 교육 및 산업 현장을 둘러봤다. 학생들은 이번의 체험을 토대로 국내 상황을 반영해 대중적 공학교육 커리큘럼을 개발하고 벤처기업 창업에 나설 계획이다.
‘작고 쉬운 컴퓨터’로 공학교육 → 제품화 직행

‘아이프로’ 팀원들이 카를스루에 미디어 아트센터 ZKM을 방문해 전시된 애플리케이션을 직접 체험해 보고 있다.

전화기가 발명된 이래 인류는 100년 가까이 이를 의사소통의 주요 도구로 사용해왔다. 유선에서 무선으로 진화하면서 휴대하기 쉬워지고 이용 범위가 비약적으로 확대됐지만, 몇년 전까지만 해도 언제 어디서나 잘 터진다는 ‘애니콜’이 최고의 전화기로 통할 만큼 ‘통신수단’이라는 고유 기능에 충실했다.

다른 제품들도 마찬가지였다. 세탁기는 세탁 기능이 탁월하다는 점이 부각됐고, 자동차도 그저 잘 달리고 잘 멈춰야 좋은 차로 꼽혔다. 20세기에는 이처럼 제품의 본래 기능을 특화하고 전문화하는 데 역량이 집중됐다.

그러나 21세기 들어 일대 혁신이 이뤄졌다. 혁신을 몰고 온 대표적인 제품이 스마트폰이다. 이름은 스마트폰이지만 ‘폰’이라는 전화 기능보다 ‘스마트’한 부가기능을 더 많이 사용하는 게 현실이다. 버스나 지하철에서 주변을 한번 둘러보라. 스마트폰을 손에 든 이 가운데 통화를 하는 사람이 많은지 아니면 게임이나 TV 시청, 뉴스 검색,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접속하는 사람이 더 많은지.

스마트폰은 단순히 전화기와 컴퓨터의 결합 수준을 뛰어넘는다. 이제 소비자는 더 이상 자신에게 필요한 정보를 수집하고 소비하는 스마트 유저 수준에 만족하지 않는다. 자신의 구미에 맞는 기능과 성능을 가진 도구(tool)를 스스로 선택, 자기만의 기기로 만들어 직접 정보를 생산하고 심지어 정보 유통에 관여하는 ‘스마트메이커&유저’로 진화했다.

‘작고 쉬운 컴퓨터’로 공학교육 → 제품화 직행
스마트폰이 온라인을 통해 스마트 유저를 뛰어넘어 스마트메이커 · 유저 수준에 이르게 했다면, 오프라인에서 자신이 원하는 공학 제품을 스스로 만들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아두이노’다. 카이스트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하는 서석현 씨는 “지금 나와 있는 키트가 조립식 장난감 수준이라면 아두이노는 레고에 비유할 수 있다”며 “조립식 장난감이 하나의 완성품만 만들 수 있는 데 반해 아두이노는 제작자가 구상하는 구조에 맞게 부품을 조합하면 다양한 창작물로 얼마든지 변형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작은 컴퓨터 ‘아두이노’

아두이노는 한마디로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세탁기, 전자레인지, 전광판, 게임기 등 전자제어가 필요한 모든 기기 속의 컴퓨터 CPU(중앙처리장치) 기능을 담당하는 작은 컴퓨터다. 모터를 돌리고 전구에 불을 켜고 센서로 다양한 값을 측정하는 데 아두이노가 사용된다. 기존 공학 제품과 아두이노가 다른 점은 다루기가 매우 쉽고 간단해서 누구나 스스로 원하는 제품을 만들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 공학 제품은 공학 전공자들이 프로그램을 다운로드해 설정하고 회로를 납땜해 기능토록 하는 데 몇 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아두이노를 활용하면 누구나 단 몇 분 만에 만들 수 있다. 이런 편리성 때문에 공학 개발자뿐 아니라 예술가, 학생, 교사 등 다양한 직업군에서 다양한 목적으로 아두이노를 사용하고 있다.

1/2
독일 카를스루에=구자홍 기자 | jhkoo@donga.com
목록 닫기

‘작고 쉬운 컴퓨터’로 공학교육 → 제품화 직행

댓글 창 닫기

2017/03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