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명사의 요리솜씨

작곡가 정풍송의 쇠고기야채볶음

꿈이었다고 생각하기엔 너무나도 아쉬운 맛~

  • 글: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 김용해 기자 sun@donga.com

작곡가 정풍송의 쇠고기야채볶음

2/3
작곡가 정풍송의 쇠고기야채볶음
“노무현 정부가 출범하면서 사회적 갈등이 심화되자 김수환 추기경이 이를 걱정하는 발언을 했다가 폄훼당하는 것을 보고 속이 많이 상했습니다. 우리 사회에서 두루 존경받는 몇 안 되는 분인데….”

정씨는 나이 마흔에 열세 살 연하인 김도선씨와 늦깎이 결혼을 해서인지 무척이나 가정적이다. 아들 재윤은 대학에 다니다 공익근무를 하고 있고, 딸 희윤은 올해 대학에 갓 들어갔다. 자녀들이 결혼해서 손자를 안은 친구들에 비하면 한참 늦었지만 정씨는 행복하다. 그래서 가끔은 가족을 위해 요리를 한다. 몇 년 전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배운 ‘쇠고기야채볶음’이 정씨가 가장 자신 있어 하는 요리다.

요리를 하기 위해서는 전날 밤에 쇠고기 등심(스테이크용)을 적당한 크기로 썰어 양념에 재워야 한다. 이때 들어가는 양념은 참기름과 소금, 후추 그리고 키위즙이나 배즙이다.

야채는 브로콜리와 양파, 파프리카를 준비하는데, 브로콜리는 소금을 조금 넣은 끓는 물에 살짝 데쳐 4등분하고, 양파는 깍뚝썰기, 파프리카는 속을 발라낸 후 굵게 채 썬다.

준비된 쇠고기와 야채를 볶을 때는 순서가 중요하다. 먼저 쇠고기를 적당히 익을 때까지 볶은 다음에 진간장을 넣는다. 진간장은 양조간장보다 느끼한 맛을 크게 줄여준다. 그 다음 야채를 넣고 볶는다. 그리고 참기름, 후추, 통깨, 다진 파와 마늘을 넣으면서 간을 조절한다. 양념을 가장 나중에 넣는 이유는 양념 본래의 맛을 그대로 살릴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게 정씨의 설명이다.



실제로 적당히 간이 배 담백한 쇠고기와 풋풋한 야채 속에 다양한 양념의 맛이 살아 있다. 정씨가 보기에 요리와 음악은 닮았다.

작곡가 정풍송의 쇠고기야채볶음

정씨 부부와 지인들이 요리를 맛보고 있다. 정씨와 장응수 변호사는 초·중학교 동창이고, 김춘진 의원과 설운도씨는 정씨와 절주운동을 함께하면서 절친해졌다.

“신선한 재료와 다양한 양념이 잘 섞여야 요리가 제 맛이 나듯이 음악도 마찬가지예요. 작곡은 반음까지 12개의 음을, 편곡은 갖가지 악기를 얼마만큼 잘 배열하고 연주하는가가 관건이거든요.”

그의 말을 빌리면, 정씨가 지금까지 만들어낸 ‘요리’는 딱 한 종류다. 아직 우리만의 대중가요를 장르로 구분할 수 있는 단어가 없어, 대신 통칭하는 ‘트로트’라는 요리다. 하지만 이제 음식의 폭을 크게 넓히고 싶은 게 그의 희망사항. 클래식과 대중음악의 접목도 그 일환이다. 2001년 그가 전곡을 작곡하고 테너 임웅균씨가 노래한 ‘테너 임웅균의 클래식가요’를 내놨지만 아직은 미완의 단계다. 요즘은 이탈리아에서 유학을 마치고 돌아온 소프라노 고예정씨와 음반작업 중이다. 과연 어떤 요리가 탄생할지 주목된다.

‘나는?’

인생은 끝도 없는 나그네길. 어디서 시작해 어디로 가나.뒤돌아 보면 내가 저만큼 갈 곳 몰라 서성이는데. 지금 내가 가고 있는 이 길은 어디로 가는 길인가.

-김수환 추기경 헌정음반 중에서

2/3
글: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 김용해 기자 sun@donga.com
목록 닫기

작곡가 정풍송의 쇠고기야채볶음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