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척추박사 고도일 원장의 통증 없는 세상

엉치·다리 통증은 허리 디스크 ‘신호’

엉치·다리 통증은 허리 디스크 ‘신호’

2/2
엉치·다리 통증은 허리 디스크 ‘신호’
별다른 통증을 느끼지 못하다가 어느 날 갑자기 요통이 아니라 좌골신경통부터 시작되는 환자가 많다. 경미한 요통이 있어도 일이 고돼서 그러려니 하고 무심히 넘겼을 수도 있다. 이처럼 평소 멀쩡하다가 극심한 통증이 시작되는 경우 갑자기 허리에 이상이 생겼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건강하던 허리가 단시일 내에 망가지는 일은 사고로 인한 외상을 제외하고는 극히 드물다.

노화로 인한 퇴행현상과 허리에 무리를 주는 생활습관이 오랜 기간에 걸쳐 서서히 척추의 기능을 약화시키다가 척수신경을 압박할 정도로 증상이 진행돼서야 통증이 시작되는 게 보통이다. 초기에는 허리만 뻐근하고 묵직하다가 좀 더 진행되면 허리가 결리고 엉치까지 뻐근해지며, 튀어나온 디스크나 터진 수핵이 척수신경을 심하게 압박하면 엉덩이부터 허벅지, 종아리, 발목, 발바닥, 발가락 끝까지 저리고 땅기면서 시린 통증이 나타난다. 그 정도가 심해져 척수신경을 전반적으로 압박하면 하반신 마비가 나타나기도 한다.

보통 허리보다 다리가 먼저 아프고 저리면 관절염이나 혈액순환장애를 의심하기 쉬운데, 이러한 질환은 양쪽 다리가 모두 아픈 반면 디스크로 인한 좌골신경통은 한쪽 엉치와 다리에만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 서 있거나 걸을 때보다 의자에 앉아 있을 때 요통이 심해지고 허리를 뒤로 젖힐 때는 괜찮은데 앞으로 구부릴 때마다 다리가 땅기면서 요통이 심해진다.

간혹 허리를 삐끗해서 허리 디스크에 걸렸다는 환자도 있는데, 이런 경우도 디스크가 이미 퇴행됐기 때문에 일어나는 것이다. 웬만한 충격이 가해져도 디스크가 건강하면 돌출되거나 파열되는 일은 드물다.

그러므로 허리 디스크를 예방하려면 퇴행현상을 늦추고 척수 손상을 당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젊다고 안심해서도 안 된다. 건강한 디스크라도 지속적으로 자극을 가하고 스트레스를 주면 젊은 나이에도 퇴행현상이 진행된다. 일상생활에서 올바른 자세를 취하고, 무거운 물건을 드는 것을 피하며, 앉아서 일하는 시간이 많은 직장인은 한 시간에 한 번은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다. 또 꾸준한 운동으로 허리 주변 근육을 튼튼히 해줘야 한다. 허리를 튼튼하게 해주는 대표적인 운동은 걷기다. 걷기운동은 척추·무릎 관절·물렁뼈 등에 충격을 주지 않고 허리 근육을 강화해준다.



이미 허리 디스크로 고통을 겪고 있다면 가능한 한 빨리 전문의와 상담한 후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에 적극적으로 임할수록 경과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허리병이라면 무조건 수술을 해야 한다는 편견과 두려움 때문에 병을 방치했다가 못 견딜 정도가 되어서야 병원을 찾는 이가 많다.

엉치·다리 통증은 허리 디스크 ‘신호’
高 道 一

1964년 강원 동해 출생

現 고도일병원 병원장, 의사신문사 편집인, 대한신경외과학회 학술위원·이사

前 청와대 물리치료실장

저서: ‘허리병 수술 없이 잡는다’ ‘알기 쉬운 키네시오 테이핑요법’외 다수


최근에는 다양한 비수술 치료법이 등장해 수술하지 않고도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그중 대표적인 방법이 신경성형술이다. 국소마취를 하고 지름 1~2㎜의 특수 카테터(가는 관)를 통증 부위까지 삽입해 통증의 직접적인 원인을 없애주는 시술법이다. 시술시간도 20분 정도로 짧으며, 시술 후 1시간 정도만 안정을 취하면 입원하지 않고 바로 귀가할 수 있다. 또한 전신마취를 하지 않아 고령은 물론 당뇨, 혈압 등 만성 질환에 관계없이 시술할 수 있다. 비수술 요법이므로 절개를 하지 않아 흉터도 거의 남지 않는다.

신동아 2010년 9월호

2/2
목록 닫기

엉치·다리 통증은 허리 디스크 ‘신호’

댓글 창 닫기

2021/05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