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음악계 화제

‘강남스타일’ 빌보드 차트 2위 ‘싸이 열풍’의 비밀

단발 행운아인가 K팝 연속 히트 할까

  • 임진모│대중음악평론가

‘강남스타일’ 빌보드 차트 2위 ‘싸이 열풍’의 비밀

2/2
‘강남스타일’ 빌보드 차트 2위  ‘싸이 열풍’의 비밀

‘강남스타일’ 뮤직비디오 한 장면

그렇더라도 미국에 관한 한 이전 케이팝 가수들과 싸이는 바람 형성의 방향이 전혀 다르다. 싸이는 어느 날 갑자기 미국으로 불려갔다. 이 때문에 “기존 가수들은 노력해서 해외로 진출한 반면, 싸이는 강제로 해외진출을 당했다!”는 말이 나왔다. 여기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강남스타일’의 월드와이드 폭풍은 이를 ‘꼭 봐야 할 뮤직비디오’로 추천한 CNN이 진원지 역할을 했다. 세계적인 팝스타 케이티 페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응원 글을 올리는 등 뜨거운 관심에 힘입어 싸이는 마침내 현존 최고 스타 저스틴 비버가 소속된 미국 굴지의 레코드사 아일랜드 데프잼 레코딩스와 음반계약을 체결하기에 이르렀다.

‘강남스타일’의 인기는 한국에서 발발해 미국으로 번져간 것이 아니라 미국이 나서서 인기몰이를 유도한 셈이다. 다시 말해 미국이 한국 노래 하나에 정복당한 것이 아니라 ‘미국이 쓸 만한 한국 노래 하나를 선택했다’고 볼 수 있다. 미국이 다른 나라들에서 나타난 ‘강남스타일’의 가공할 인기를 받아들였다기보다는 미국이 ‘강남스타일’을 뽑아 그 인기를 다른 나라들에 확산시켰음을 뜻한다(마침 싸이가 버클리 음대 출신에 영어가 능숙하다는 사실은 싸이 본인에게는 유리하게, 미국 음악계에 금상첨화로 작용했다).

선택의 이유는 말할 것도 없이 이 곡이 가진 세계적 호응의 가능성 때문이다. 거기에 미국의 탄탄한 월드시장 마케팅을 동원해서 얻을 수 있는 산업적 파괴력을 감안한 것이다. 즉 널리 팔 수 있어서였고 그렇게 되면 미국 음악계는 막대한 수익을 올리게 된다. 글로벌 시장에서 엄청난 수익이 생기는데 한국 가수면 어떻고 태국 가수면 어떠한가. 동양의 문화를 오리엔탈리즘이라는 말로 신비화하는 것 같으면서 실은 타자(他者)로 만들어버린 일은 과거지사다. 이제 옛날처럼 동양에 배타적이면 곤란해진다.

美 음악계 마케팅 탁월

메이저리그에 더 이상 앵글로색슨계를 고집하지 않아 결과적으로 라틴과 아시아 선수들이 득시글거리게 된 것과 크게 다를 바 없다. LA 다저스 팀이 박찬호를 데려가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박지성을 불렀듯 미국 음악계가 싸이,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강남스타일’을 요청한 것이다. 철저한 상업적 시각이다. ‘강남스타일’이 떠오르자 이곳저곳에서 1995년 로스 델 리오(Los Del Rio)의 ‘마카레나’에 비유하거나 견준 것도 무리가 아니다.



나이 오십을 앞둔 두 스페인 아저씨가 부른 이 곡도 미국 음악계의 판단과 선택으로, 빌보드 차트에서 14주간 1위를 기록하는 세계적 대박을 터뜨렸다. 둘 다 재미있는 댄스음악이지만 유사한 히트 경로를 밟은 셈이다. 미국이 음악자본을 굴려 음악을 유통하고 매출을 거둬들이는 데 미국 가수든 스페인 가수든 한국 가수든 상관이 없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일본에서 활동하는 한국의 걸 그룹 가운데 유일하게 도쿄돔에서 공연하는 등 최고 인기를 누리는 ‘카라’가 돈을 번다면 일본이 버는 것이지 한국이 버는 게 아니다. 심하게 말하면 가수 얼굴만 달라질 뿐 어차피 일본의 음악자본을 돌리는 것이다. 연예인은 국적 불문이다. 물론 싸이도 수입이 늘어날 것이고 소속사 YG도 일정 수익을 챙길 것이다. 그것은 미국 입장에서 응당 지불해야 할 기본비용이다. 큰 매출과 수익 그래프를 그리는 주체는 미국의 음악계다.

이러한 미국의 상업적 산업적 선택이 아니었다면 지금의 ‘강남스타일’은 결코 없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강남스타일’에 이어 우리가 열망하는, 싸이를 포함한 케이팝 가수들의 또 다른 빌보드 히트곡이 쉬 가능하지는 않을지도 모른다. 미국이 선택한 것은 ‘강남스타일’의 재미와 세계적 흥행 잠재력이지 결코 싸이나 케이팝 가수 나아가 케이팝 장르는 아니다.

지구촌 전체에 그토록 거대한 열풍을 일으킨 ‘마카레나’ 이후 ‘로스 델 리오’의 두 번째 히트곡은 없었고 스페인 출신 가수들이 약진하지도 않았다. ‘마카레나’ 하나로 모든 게 소비되면서 ‘로스 델 리오’에 대한 수요는 끝나버린 꼴이다. ‘강남스타일’의 성공을 케이팝의 새 기회로 직결시키는 것은 자의적 혹은 국가주의적 해석이라는 것이다. 싸이만 해도 ‘강남스타일’을 넘어서기 위한 노력에 매진하겠지만 그러한 열풍의 재현이 결코 쉽지 않은 일이라는 것은 본인도 음악관계자들도 안다.

인기 후속타 쉽지 않아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스’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담긴 칼럼을 게재했다. ‘랩 아티스트 싸이에 의한 ‘강남스타일’ 비디오의 가공할 성공은 한국의 성장에 대한 기괴한 암시다. 이 뮤직비디오는 한강의 기적으로 알려진 놀라운 경제성장이 낳은 벼락부자, 성형수술의 라이프스타일을 부드럽게 비꼬고 있다. (독점 엘리트에 의해 왜곡된 경제 속에) 더 많은 한국인은 과도한 노동을 하고 있다고 느끼며, 사회적인 압박에 의해 짓눌려 있다고 느낀다.’

한 명의 코믹 광대가 엘리트가 독점하는 불평등한 세상을 비아냥거리고 있다고 할까. ‘강남스타일’의 광대한 흡수력은 신나는 댄스와 함께 이러한 은근한 카운터펀치의 메시지에 기인한다. 또한 2002년 데뷔 때의 ‘새’를 거쳐 ‘챔피언’‘낙원’‘연예인’‘라잇 나우’로 이어진 히트곡들 속에서 싸이는 언제나 자신을 불태울 듯 몸 바쳐 춤을 춘다. 광대가 보여주는 그 댄스에 대한 열정적 헌신에 사람들은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맛본다. 언제부터인지 우리는 열정과 헌신이라는 도덕과 멀어져 있다.

정말로 간만에 신나고 의미가 도사린 대중가요에 지구촌 전체가 포박을 당했다. 광대의 몸짓과 언어에 즐거움을 만끽하고 동시에 삶의 페이소스를 맛보듯이 우리는 ‘강남스타일’에 마구 춤추고 이어서 그 속에 도사린 조롱의 의미에 살짝 쾌감을 느낀다. 그것으로도 충분한데 미국이 불러 주조해낸 글로벌 성공이라는 거대한 전리품, 싸이 말로는 덤을 챙기고 있다. 국가주의에 찌든 해석이든 뭐든 간에 한국 문화의 또 다른 전기가 될 것이라는 말은 아무리 많이 들어도 질리지 않는다.

신동아 2012년 11월호

2/2
임진모│대중음악평론가
목록 닫기

‘강남스타일’ 빌보드 차트 2위 ‘싸이 열풍’의 비밀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