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진별★

“통합당은 국민에 빌 게 아니라 벌을 받아야”

‘세종시 설계자’ 김병준

  •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통합당은 국민에 빌 게 아니라 벌을 받아야”

[뉴스1]

[뉴스1]

“어렵사리 지지율을 올려놓으면 같은 당 다른 후보의 실언 등으로 인해 ‘와장창’ 무너졌다. 선거운동 마지막 주에는 표 떨어지는 소리가 들리더라.” 

4월 17일 김병준(66) 미래통합당 후보가 밝힌 선거 소회다. 김 후보는 4·15 총선에서 세종을에 출마해 39.6%를 득표했다. 강준현(56) 더불어민주당 당선인(57.9%)에게 18.3%포인트 차로 패했다. 

김 후보는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과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을 지냈다. 정책실장 시절 세종시 설계에 관여했다. 2018년 자유한국당에서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 지금까지 보수정치 행보를 이어왔다. 

선거운동 기간 “세종시가 ‘노무현의 도시’가 아닌 ‘이해찬 왕국’이 됐다”고 여권에 날을 세웠지만 민심은 차가웠다. 김 후보에 따르면 “세종시는 주민 평균 연령이 30대 초중반으로 젊다. 보수정당엔 사지(死地) 중 사지”다. 

2019년 8월 한국당 비대위원장직을 내려놓은 후 ‘신동아’와 인터뷰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실수로 표를 바라는 건 예의가 아니다. 정당의 체면도 말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의 지적이 옳았던 걸까. 통합당은 설익은 정권심판론에 기댔다가 참패했다. 



김 후보는 “통합당이 ‘정권을 심판하겠다’는 말만 반복한 게 잘못”이라며 “빌지 말고 벌을 받아야 한다. 단식·삭발하고 엎드려 절하기에 앞서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동아 2020년 5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통합당은 국민에 빌 게 아니라 벌을 받아야”

댓글 창 닫기

2020/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