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누와 누

  • 배수연

누와 누

누와 누
누와 누
왈츠를 출 땐
긴 방귀를 나눠 뀌는 법을 알던 누와 누

누와 누
기울어진 목과 달싹이는 얇은 귀
서로의 장면 속으로 희망을 던지며

누가 좀 도와줘
누가 좀 도와줄게

관광객이 가득한 광장에서 자는 낮잠
누, 꿈을 꾸고 싶다
관광객들이 꾸는 그런 꿈
누가 만든 손차양 아래에서 깜빡 잠이 들고

유리창 사이로 맞대어 서면
서로가 서로의 대답처럼 보였습니다
손으로 망원경 모양을 하고
입을 또박또박 움직여,



누, 알 바 언 제 끝 나
오 늘 은 손 님 이 더 많 아
유 니 폼 잘 어 울 려

누가 혼자 국수를 먹고 있다고 생각하면
누가 더 보고 싶습니다


배수연
● 1984년 제주 출생
● 2013년 ‘시인수첩’ 신인상
● 시집 ‘조이와의 키스’ ‘가장 나다운 거짓말’ 등 출간





신동아 2020년 5월호

배수연
목록 닫기

누와 누

댓글 창 닫기

2020/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