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오은영 “방송 출연은요? 정신건강사업 연장선이에요”

아동, 연예인, 부부 이어 일반인도 상담

  • 이슬아 기자 island@donga.com

오은영 “방송 출연은요? 정신건강사업 연장선이에요”

오은영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김도균 객원기자]

오은영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김도균 객원기자]

오은영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가 최근 늘어난 자신의 방송 출연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오 박사는 12일 ‘신동아’ 인터뷰에서 “방송 출연은 사명감을 갖고 하는 일”이라며 “내가 1998년 아주대 교수 시절 추진한 정신보건 사업과 방식만 다를 뿐 추구하는 바는 같다”고 말했다.

오 박사는 1996년 아주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로 임용돼 2003년 개원의가 되기 전까지 ‘경기도 정신보건사업’에 참여했다. 그중에서도 아동에 초점을 맞춰 한국 최초의 ‘어린이 정신보건사업’을 이끌었다.

오 박사는 “나한테 직접 상담을 받으러 오는 건 시간, 비용 등 물리적 한계가 많다. TV 등 미디어를 이용하면 관계 개선 방법을 더 많은 사람에게 알릴 수 있고 변화가 극대화될 것이라고 봤다”고 답했다.

오 박사는 최근 아동 상담을 넘어 다양한 영역으로 활동 반경을 넓히고 있다.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는 2021년 연예인(성인)의 고민을 듣는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로 세계관을 확장했다. 지난 달 방송을 시작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은 부부, 12일 첫 방송된 KBS ‘오케이? 오케이!’는 일반인을 상담한다.

오 박사는 2030에 불고 있는 ‘금쪽이 열풍’에 대해 “아동의 문제행동을 따라가다 보면 모든 인간이 공통적으로 가진 불안, 분노 등 감정의 원인이 드러난다”면서 “그걸 정확히 분석해 변화 가능성을 보여주는 게 내가 방송을 하는 이유다. 젊은 세대가 반응하는 것도 같은 이유일 것”이라고 말했다.



※‘육통령’에서 전천후 멘토로 변신한 오은영 박사 심층 인터뷰 전문은 7월 19일 발매되는 신동아 8월호에서 읽을 수 있다.



신동아 2022년 7월호

이슬아 기자 island@donga.com
목록 닫기

오은영 “방송 출연은요? 정신건강사업 연장선이에요”

댓글 창 닫기

2022/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