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여의도 여성파워

정치권력의 ‘마태효과’를 깨라

20대 국회 여성의원들에게 바란다

  • 김은경 | 세종리더십개발원 원장 sleadership@korea.com

정치권력의 ‘마태효과’를 깨라

2/2

정치와 정책의 변화를 기대한 19대 국회 여성 분야 입법 현황과 성과를 보자. 결론부터 말하자면 여성 의원 수의 증가에 상응하는 성과로는 연결되지 않았다. 여성 분야 관련 8개 법률에 대해 총 172개 법안이 제출돼 법안 가결률 57%를 기록, 전체 처리율 37.3%보다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하지만 주요 법률안은 처리되지 않아 자동 폐기될 위기에 처했다.

여성의 경력단절을 예방하는 내용을 포함한 법안은 한 건도 통과되지 않았다. 성매매 방지 예방, 피해자 보호, 가해자 처벌이 함께 이뤄져야 하는데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전부개정법률안’은 계류 중이다. 스토킹 관련 법안, 유엔 인신매매방지의정서 이행 입법 관련 형법 개정, 정치경제 분야 여성의 참여증진을 위한 법안도 처리되지 않고 있다(조주은, ‘제19대 국회 여성분야 입법 현항과 과제’, 이슈와 논점 1109호, 국회입법조사처).

여성 대통령 3년의 평가는 더욱 실망스럽다. ‘여성이 당당하게 능력으로 인정받는 세상 만들기’, ‘맘 편히 아이를 낳고 키우는 세상 만들기’라는 대통령 선거공약 슬로건이 무색할 정도로 여성 지위 관련 수치는 개선되지 않고 있다. 출산율은 계속 하락하고 여성 고용률, 의회 내 여성 의원 비율, 유리천장 지수, 남녀임금 격차 등은 여전히 OECD 국가 최하위 수준에 머문다. 성폭력과 가정폭력 건수도 증가하고 있다.

비민주적이고 비효율적인 의정활동과 차별적 상황의 지속은 여성 정치에 대한 신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나아가 여성 의원 증가에 따른 가시적 성과의 부재는 할당제와 가산점제와 같은 임시 조치를 부당한 특혜로 몰아가는 빌미를 제공한다.





이중 잣대, 이중 부담

정치권력의 ‘마태효과’를 깨라

프랑스의 크리스티앙 토비라 법무장관과 여성 의원들. 프랑스는 남녀동수 의회, 남녀동수 내각을 실현했다.

1982년 프랑스는 ‘한 성(性)이 전체 의석의 75%를 넘을 수 없다’는 소극적 여성할당제를, ‘헌법이 정한, 성에 의해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침해했다는 근거로 위헌 판결을 내렸다. 이후 프랑스는 남녀동등 사회를 향해 가히 혁명에 가까운 개혁을 추진해가고 있다. 헌법 개정과 선거법 개정을 통해 남녀동수 의회를 구성했고, 2012년 사회당 승리와 함께 대통령 선거공약 사항이던 남녀동수 내각도 실현했다. 개정 헌법은 국가에 여성 참여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 의무를 부과했고, 정당에는 각급 선거에서 남녀를 동등하게 공천할 것을 요구했으며, 관계법령에 강제조항을 마련해 ‘과거로의 회귀’를 적극 차단했다.

프랑스에서 남녀동수 의회는 의회의 관심을 성평등 정치로 돌리게 했고, 의회를 통한 격렬한 토론과 성찰은 성평등 사회에 대한 대중의 인식 제고와 지지를 얻어내는 결과를 가져왔다. 프랑스 여성들도 대한민국 여성들처럼 남성과는 다른 차별적 대우를 받아왔고, 현재도 그러하다. 여성은 가사와 육아를 대부분 여성이 책임지고, 이로 인한 경제적 활동의 제약은 임금과 연금에 영향을 미쳐 노년의 빈곤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남성보다 높은 삶을 살아간다.

프랑스도 한국과 문제의 상황이 다르지 않다. 그러나 문제 인식과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과정은 같지 않다. 남녀동수 의회와 내각을 실시하는 프랑스에는 한국엔 없는 법이 있다. 일례로 매년 기업들로 하여금 남녀차별적 임금 현황을 밝히고 해결방안을 담은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강제한다. 여성 근로자의 전유물처럼 여겨지던 육아휴직을 남성과 나눠 쓰도록 의무화했다. 이것이 여성정치로부터 창출된 권력이고, 여성 의원에게 주어진 공식적 권한의 힘이다.

20대 국회 개원을 얼마 앞둔 현재는 여성 그리고 국회의원으로서 자기 객관화와 민주적 가치에 관한 성찰이 필요한 때다. 이에 새 국회를 책임질 51명의 여성 의원에게 오래된 새 질문을 던진다. “왜 여성이며, 어떤 정치인가?(Why Women, What Politics?)”



여성정치의 정당성

여성의 정치 참여는 그야말로 고난의 연속이었다. 여성이 정치 세계로 진입하려면 다차원의 장애를 뚫어야 하기 때문에 남성과는 다른 자질, 혹은 더 훌륭하기를 바라는 ‘이중 잣대’로 이어지고, 이중 잣대는 의원이기 이전에 ‘여성의 대표’로 역할을 했는지를 묻는 ‘이중 부담’으로 귀결된다(김은경, ‘여성정치지도자의 자질론에 대한 비판적 고찰’, 대한민국국회, 2011).

이러한 복잡한 요구와 기대 속에 어떤 태도를 취하느냐는 전적으로 여성 의원 자신의 선택이다. 그 선택은 ‘나는 국회의원이지, 여성 국회의원이 아니다’라며 분명하게 선을 긋는 경우와, 여성 대표성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정책의 성(性) 주류화를 위한 대변자 역할을 자임하는 경우로 구분된다. 그러나 기대와 역할 간의 갈등 속에서 어떤 선택을 하던, ‘여성’이라는 꼬리표는 본인의 의지와 무관하게 의정활동 내내 따라다닐 것이다.

그런데 여성의 권력이 산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도구로 쓰이지 않는다면, 과연 그 권력은 어디에서 정당성을 확보할 것인가. 자신만을 위해 권력을 남용하는 기존 정치와 무엇이 다른가. 여성의 정치가 그 자체로 도전이며 민주적 가치 실현의 상징이라고 할 때, 여성 정치는 남성 중심의 정치와 다를 수밖에 없다. 이 다름은 여성에게 남성과는 다른 특별한 책임감이 있음을 암시한다. 재고의 여지없이 여성 의원은 여성을 대표할 수 있어야 한다.

※ 이 글은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발간하는 ‘젠더리뷰’ 2016년 봄호에 실린 ‘여성의원의 의정활동, 양과 질의 문제’의 일부를 발췌, 보완한 것입니다.    

김 은 경


정치권력의 ‘마태효과’를 깨라


● 1964년 서울 출생
● 프랑스 엑스마르세유 법정대 박사(정치학)
● 교육부 교원임용양성평등 위원, 국회의장 여성아동 미래비전자문위원, 여성 가족부 정책자문위원
● 저서 : ‘한국의 권력구조 논쟁 III’, ‘뉴밀레니엄의 성정치학’, ‘녹색당과 녹색 정치’ 등(이상 공저)
● 現 세종리더십개발원 원장, 국민대 정치대학원 겸임교수





신동아 2016년 6월호

2/2
김은경 | 세종리더십개발원 원장 sleadership@korea.com
목록 닫기

정치권력의 ‘마태효과’를 깨라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