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빠르고 집요한 통섭의 천재니까”

잘나가는 스타트업 ‘레진’이 ‘덕후’를 우대하는 까닭

  • 권정혁 | 레진엔터테인먼트 CTO xguru@lezhin.com

“빠르고 집요한 통섭의 천재니까”

1/2
  • ‘업무 외에 무언가에 심각하게 빠져 있는 분(자전거, 레고, 다트 던지기, 식도락 등 온갖 종류의 덕질)’. 웹툰 플랫폼 ‘레진코믹스’를 운영하는 레진엔터테인먼트가 채용공고에서 ‘우대 사항’으로 ‘영어·일어 능력자’보다 앞서 밝힌 문구다. 전설의 ‘만화 덕후’ 한희성 대표가 세운 이 스타트업엔 ‘덕업일치’를 이뤄 행복한, 기상천외한 덕후들이 대거 서식 중이다. 이 회사가 “덕후야말로 가장 이상적인 융합형 인재”라고 말하는 이유는 뭘까.
“빠르고 집요한 통섭의 천재니까”

레진 내 ‘진성덕후’로 통하는 L모 PD의 책상. 애니메이션 ‘기동전사 건담’의 피겨들이 놓였다. [조영철 기자]

잘알려졌다시피 ‘덕후’는 일본어 ‘오타쿠(御宅)’에서 나왔다. 오타쿠는 일본에서 만화, 게임 등 특정 분야 취미에 심취한 사람들을 가리키는 말이다. 이 단어가 한국으로 유입되면서 ‘오’가 빠지고 ‘덕후’라는, 다소 한글화한 표현으로 사용되고 있다. 한국에선 일본에서처럼 부정적이기보다는 ‘특정 분야의 마니아’라는, 썩 나쁘지 않은 느낌으로 쓰인다는 것도 차이점이다.  

레진엔터테인먼트(이하 레진)는 왜 ‘덕후를 우대’하고, 직접 나서서 ‘덕후를 찾아내’려고 애쓸까. 우선 만화·게임 분야에선 덕후를 많이 찾아볼 수 있고, 레진이 ‘디지털 만화’ 웹툰을 주력 사업으로 하기 때문에 레진과 덕후는 자연스럽게 연결된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진짜 중요한 이유는 따로 있다. 덕후가 업무적으로 가진 남다른 미덕 때문이다.



즐거운 일 하며 살 순 없나?

사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종종 혹은 자주 아침에 자리에서 일어나 스스로에게 묻는다. 나는 왜 회사를 다니는가. 우리 회사는 어디로 가고 있나. 나는 왜 재미없는 일을 하러 꾸역꾸역 회사에 나갈까. 왜 회사에선 내 취미와 적성을 숨겨야 하나. 퇴근 후나 주말에만 내가 즐거워하는 것을 하기엔 시간이 너무 부족한데….

이런 의문에 답을 찾을 수 없을 때 우리는 회사를 옮기거나 아예 직종을 바꿀 생각을 하게 된다. ‘즐거운 일을 하면서 살 순 없을까?’ 이것은 우리가 회사를 시작하면서 한 중요한 질문 중 하나다.

그렇다면 답은 간단해진다. 좋아하는 일을 마음껏 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드는 것! 레진의 사명(社命,Mission Statement)은 ‘모두를 즐겁게 하라’다. 여기서 ‘모두’는 콘텐츠 저작자(만화작가), 플랫폼 개발자, 그리고 독자다. 콘텐츠 저작자가 정당한 수익을 얻을 수 있으면 즐겁고 행복하게 생활할 수 있을 것이고, 플랫폼 개발자인 레진 직원들이 일하는 게 즐겁고 재미나면 좋은 콘텐츠가 많아져서 결과적으로 독자들도 즐거워질 것이라고 믿는다.

콘텐츠 저작자는 레진이 추구하는 수익 모델을 통해 돈을 번다. 그렇다면 플랫폼 개발자인 레진 직원들은 어떻게 하면 즐겁고 행복하게 일할 수 있을까. 답은 간단하다. 만화를 좋아하는 덕후들을 우선해 채용하는 것이다. 만화가 너무 좋은 사람들은 하루 종일 만화를 봐야 하는, 또 볼 수밖에 없는 일을 즐겁게 할 수 있지 않을까. 또 콘텐츠 저작자와 독자를 행복하게 만드는 일을 한다면 덕후들도 사명감을 가지지 않을까. 우리는 이렇게 믿는다.

그래서 레진은 재무·인사담당자부터 마케팅·홍보·고객대응 담당자 및 프로그램 개발자까지 모두 만화를 좋아하는 사람만 골라서 뽑았다. 레진의 핵심 사업인 만화와 웹툰에 대해 남다른 열정과 애정을 가진 사람만 모였기에 더욱 흥이 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알고 보니 만화 덕후만 모인 게 아니었다. 레진 식구들은 만화를 좋아하는 것은 기본이요, 그 외에도 다양한 취미를 가졌다. 취미의 범위가 참으로 넓고, 사회 일반에 비해 심도가 꽤 있다. 그리고 이러한 각 분야 덕후들은 회사에도 큰 자산이 된다. 가령 이런 식이다.

J모 PD는 미국에서 10년 넘게 살았다. 그는 ‘스타워즈’와 ‘마블’의 세계관에 푹 빠진, 전형적인 미국 문화 덕후다. 지난해 스타워즈 에피소드7의 예고편이 공개된 날, 그는 큰 화면으로 예고편이 보고 싶어서 미국의 영화관을 찾았다. 여러 관을 돌아다니며 여러 영화를 본 게 아니라 스타워즈 예고편만 반복해서 본 것이다.



‘스타워즈’ 광팬, 게임 마니아…

“빠르고 집요한 통섭의 천재니까”

‘스타워즈’와 ‘마블’에 빠진 미국 문화 덕후이자 레진엔터테인먼트에서 미국 사업을 담당하는 James Kim과 그의 개인 소장품. [조영철 기자]

재미난 것은, J PD처럼 스타워즈 예고편만 보러 몰려다니는 미국인 무리를 발견했다는 사실. 바로 의기투합한 J PD와 미국인 무리는 영화관 문닫을 때까지 버티며 예고편을 수십 회 감상하고 나왔다. 그러고는 영화관 앞 주점에서 맥주를 마시며 스타워즈와 그날 공개된 예고편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한다.


1/2
권정혁 | 레진엔터테인먼트 CTO xguru@lezhin.com
목록 닫기

“빠르고 집요한 통섭의 천재니까”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