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문재인, 지지율에 속지 말라”

‘내각제 전도사’ 김종인 前 더불어민주당 대표

  • 정현상 기자 | www.wwdoctor.com

“문재인, 지지율에 속지 말라”

1/3
  • ● “非패권지대 개헌 매개로 연합”
  • ● “의원내각제는 권력 나눠먹기 아니다”
  • ● “문재인 ‘국가 대청소론’ 발언에 회의감”
  • ● “자연적으로 대권 오리라는 환상 버려야”
  • ● “국민들, 안정감 있는 지도자로 반기문 거론”
“문재인, 지지율에 속지 말라”

조영철 기자

개헌 정국이다. 개헌론자인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를 찾는 이가 부쩍 많아졌다. “제왕적 대통령제, 대립과 패권의 정치 시스템에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는 그의 주장에 동조하는 이들이다. 정세균 국회의장, 손학규 동아시아미래재단 상임고문,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진석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 등 여야를 막론하고 개헌 논의에 동참하는 이가 늘고 있다.

김 전 대표의 구체적인 주장은 의원내각제를 만들고, 친문(親문재인)과 친박(親박근혜)의 패권주의를 배제해 새 정치를 구현하자는 것이다. 김 전 대표는 개헌론의 당위성을 촛불 민심에서 찾는다. 국민은 정경유착과 비선 국정농단을 야기한 제왕적 대통령제를 더 이상 원치 않는다고 보는 것이다.

김 전 대표는 12월 13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동아시아미래재단 창립 1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일각에서 개헌할 시간이 없다고 하는데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4·19 이후 개헌하는 데 두 달, 6·10항쟁 이후 개헌에도 두 달 반 정도 걸렸다”고 말했다.



“黨 하나 못 추스른 사람이…”

김 전 대표의 견제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같은 날 오후 문 전 대표는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자신의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 주최 포럼에서 “지금은 개헌을 말할 때가 아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조기 퇴진과 오래된 적폐의 대청소 논의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적폐의 대청소’는 그가 내세운 이른바 ‘국가 대청소론’인데, 박근혜표(標) 정책 집행 중단, 비리 부패 공범자 재산 몰수 등을 의미한다.

“아니 갑자기 무슨 국가 대청소를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

지난 12월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와 만난 김 전 대표는 답답하다는 듯 의자 팔걸이를 손바닥으로 탁탁 쳤다.

▼과격한 표현이 마음에 안 든다?

“문 전 대표는 촛불시위 과정에서 1주일 앞을 내다보지 못하고 엉뚱한 발언들을 해왔습니다. 국가적 위기 상황을 맞아 정당이나 지도자들이 중심을 잡고 해야 할 것은 국민을 안심시키는 일 아닙니까. 국가 대청소 같은 과격한 얘기들 해봐야 실현하기도 어려울 뿐 아니라 그게 국민에게 온전히 들리지도 않아요. 우리가 지금 시민혁명 하자는 건 아니잖아요. 문 전 대표의 발언들은 촛불집회에 참여한 시민의 힘을 빌려 정권 잡아보겠다는 시도로밖에 안 보여요. 그런 데서 자꾸 신뢰도를 떨어뜨리게 되는 겁니다.

무슨 목적으로, 어떤 방법으로 국가 대청소를 하겠다는 것인지…. 국민에게 쓸데없는 회의만 안겨주는 발언이라고 봅니다. 솔직히 말하면 (문 전 대표는) 당도 하나 제대로 추스르지 못했던 사람 아닙니까. 2016년 총선을 불과 몇 개월 앞두고 당을 와해 직전까지 몰고 갔던 사람이잖아요.”

▼친박과 친문을 배제하고 개헌을 매개로 한 비(非)패권지대가 필요하다고 했는데, 누구와 함께할 생각입니까.

“아직 누구라고 밝히긴 좀 그렇네요. 여러 사람이 개헌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서로 의견을 교환하는 중입니다.”

▼여야가 새해 초 국회에 개헌특위를 설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대선 전 개헌이 가능할까요. 어떤 시나리오가 바람직할까요.

“가능성 여부를 따지면 얘기가 딴 방향으로 흐릅니다. 일단 당위성이 있으니 최대한 노력해야 합니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문재인, 지지율에 속지 말라”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