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별대담

정운찬_‘비둘기+호랑이’ 지도자 뽑자, 김호기_‘두 국민’을 ‘한 국민’으로 묶어야

우리 시대 두 석학의 2017 대한민국號 처방전

정운찬_‘비둘기+호랑이’ 지도자 뽑자, 김호기_‘두 국민’을 ‘한 국민’으로 묶어야

1/3
정운찬_‘비둘기+호랑이’ 지도자 뽑자, 김호기_‘두 국민’을 ‘한 국민’으로 묶어야

[조영철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따른 탄핵 정국으로 온 나라가 어수선하다. ‘제왕적 대통령제’의 적폐를 없애기 위한 개헌론이 제기되고, 곧 급작스러운 대선 국면도 펼쳐진다. 침체일로인 국가경제와 서민가계, 심화하는 사회적 불평등과 양극화, 한반도를 둘러싼 긴박한 외교·안보 현안 등 당면 과제도 수두룩하다. 2017년 새해를 앞두고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두 석학의 대담을 통해 대한민국의 민낯을 들여다보고 재도약 해법을 모색해본다. 대담은 12월 8일 진행됐으며, 다음 날 이뤄진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과 관련해 일부 내용을 추가했다.

일시 2016년 12월 8일 오전 11시 30분
장소 한국프레스센터 프레스클럽  
패널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전 국무총리, 김호기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사회·정리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사회 / 사상 초유의 국정농단 사태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가결됐지만 분노가 수그러들지 않는 ‘촛불 민심’은 청와대와 국회를 넘어 헌법재판소로까지 향합니다. 정부 정책은 동력을 잃었고, 국정 공백의 장기화가 예상됩니다. 탄핵 정국을 어떻게 풀어가야 할까요.

정운찬 / 일찌감치 모든 걸 사과하고 자진사퇴했더라면 좋았을 텐데, 탄핵까지 간 것이 안타깝습니다. 비록 탄핵소추안은 가결됐지만, 박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자진 사퇴했으면 합니다. 왜냐하면 헌재의 판단이 오래 걸리면 국정 공백이 길어져 국가적, 경제적으로 불안해지고 그로 인해 피해가 발생할 때 없는 사람부터 어려워지기에 즉각 자진사퇴하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김호기 / 박근혜 정부는 1987년 민주화 시대가 열린 이후 최악의 정부입니다. 무엇보다 무능하고 무책임합니다. 그런 점에서 탄핵소추안 가결은 당연한 것이라 봅니다. 이제 헌재의 탄핵심판이 시작돼 최장 180일 이내에 결정을 내려야 하므로 적절한 시기에 결정이 내려지고 곧 제19대 대통령선거를 치러야죠.



최악의 정부

정운찬_‘비둘기+호랑이’ 지도자 뽑자, 김호기_‘두 국민’을 ‘한 국민’으로 묶어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국회를 통과한 다음 날인 12월 1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7차 촛불집회에 참가한 시민들. [동아일보]

사회 / 나라의 미래를 조망하면서 최고통치자의 리더십을 거론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차기 대선 시기가 언제로 결정될지 모르지만, 미래 지도자상(像)에 대한 견해가 궁금합니다.

정운찬 /  ‘알아야 면장을 하지’라는 우리 속담이 있죠. 이젠 좀 최소한의 지식이라도 가진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좋겠습니다.

품성에 대해서는, 우리 독립운동을 도운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 박사(영국 태생의 캐나다 수의학자)가 우리 국민들에게 주신 가르침이 있어요.

첫째, 정직해라. 그게 가장 경제적인 생활방식이다. 한번 거짓말해봐라. 그걸 덮으려 또 다른 거짓말을 하기 시작하면 수없이 많은 거짓말을 할 수밖에 없다. 둘째, 선하고도 어려운 사람에겐 비둘기의 자애로움으로 대하고, 강하되 정의롭지 못한 사람에겐 호랑이의 날카로움으로 대하라. 셋째, 국력 신장이 정말 중요하다고 하셨어요. 그런데 한국의 경제력이 조금씩 나아지곤 있지만, 다른 한편으론 부익부 빈익빈 현상에도 가난한 이들에 대한 부자들의 배려가 눈곱만큼도 없어 참으로 안타깝다고 하셨어요.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더러 국력 신장과 함께 빈부격차 줄이기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가르치셨습니다. 이런 품성은 국가지도자에게도 똑같이 필요한 것이 아닐까요?

김호기 / 사회학자 막스 베버가 말년에 독일 대학생에게 한 ‘직업으로서의 정치’라는 강연이 있습니다. 거기서 정치가가 가져야 할 3가지 덕목으로 든 게 열정, 책임감, 균형감각입니다. 차기 대통령은 이 3가지를 꼭 갖췄으면 좋겠어요.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우리 사회의 3가지 과제를 해결할 능력을 지녀야 한다고 봅니다.

먼저, 현 한국 사회의 가장 큰 문제인 저성장과 불평등을 해결할 수 있도록 경제를 좀 알아야 할 것 같아요. 둘째로 이번 촛불집회를 통해 나타난 국민적 요구는 1차적으론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이지만 그에 더해 우리 사회를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입니다. 대한민국 상층 엘리트들이 맺어온 기득권 체제를 종식시킬 수 있는 리더십이 필요한 거죠. 셋째로는 이념·지역 등의 측면에서 둘로 나뉜 ‘두 국민’을 ‘한 국민’으로 묶어낼 수 있는 통합의 리더십입니다.

하나 덧붙이고 싶은 것은 이젠 우리 국민 사이에 자기가 지향하는 리더를 자발적으로 따르는 팔로십도 형성된 만큼, 21세기 정보사회에 걸맞게 팔로십과 리더십을 생산적으로 결합한 정치 질서를 만들어내는 자질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1/3
목록 닫기

정운찬_‘비둘기+호랑이’ 지도자 뽑자, 김호기_‘두 국민’을 ‘한 국민’으로 묶어야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