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진정한 소통은 일이 되게 하는 것”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김진수 기자 | jockey@donga.com

“진정한 소통은 일이 되게 하는 것”

1/3
  • ● “그땐 ‘흙수저’라 생각… 굉장히 억울했다”
  • ● 2017년부터 살처분 가축 소각해 퇴비화
  • ● “농업진흥지역 해제는 제한적이어야”
  • ●“에콜 페랑디 의혹은 ‘지라시’”
“진정한 소통은 일이 되게 하는 것”

[박해윤 기자]

‘신동아’는 김재수(59)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이던 2016년 7월 1일, 그를 인터뷰했다(2016년 8월호 보도). ‘고용절벽’에 처한 청년층 취·창업 활성화에 나선 aT의 혁신사례를 취재한 자리에서다. 당시 기자는 인터뷰 말미에 “(자타 공인의 국내 최고 농정 전문가로서) 장관 할 때가 되지 않았느냐”는 덕담 한마디를 던졌다. 그런데 덕담은 이내 현실이 됐다. 7월 22일 ‘개방·공유·소통·협력’의 정부3.0 핵심가치를 구현한 공로로 대통령표창을 받더니 8월 16일엔 급기야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내정된 것.

그러나 ‘호사다마(好事多魔)’라던가. 김 장관은 부동산 특혜 매입, ‘황제 전세’, 모친 의료비 부정수급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된 야당 단독의 국회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 ‘부적격’ 의견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 박근혜 대통령의 장관 임명 강행 → 헌정 사상 6번째의 장관 해임건의안 가결 → 박 대통령의 해임건의안 거부→ 국정감사장에서의 ‘투명인간’ ‘병풍 장관’ 취급으로 이어진 파고(波高)를 숨 가쁘게 넘어야만 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모교인 경북대 동문회 커뮤니티에 “온갖 모함과 음해, 정치적 공격이 있었다. 위장전입이나 다운계약서, 논문 표절 한 건 없는데 시골 출신에 지방 학교를 나온 ‘흙수저’라고 무시당한 것이다. 장관으로 부임하면 사실도 확인하지 않고 명예를 실추시킨 언론과 방송을 대상으로 법적 조치를 할 것”이란 내용의 글을 올렸다가 여론의 비난이 빗발치자 결국 공식 사과했다.

우여곡절을 겪은 후에도 쌀값 폭락, ‘배추 대란’, 조류인플루엔자(AI) 파동 등 잇단 농정 현안과 농심(農心)을 챙기느라 분주한 김 장관을 지난 12월 5일 정부세종청사 집무실에서 만났다. 취임 석 달을 맞은 날이다.

▼ 바람 잘 날 없는 나날이었던 듯하다. 그간의 소회는.

“인사청문회 때 제기된 의혹에 관한 허위·왜곡 보도로 인해 개인적으로 굉장히 억울했고 큰 피해를 입었다. 그런데 다른 이들은 ‘장관 되려면 그 정도는 감수해야 하지 않느냐’는 식으로 여기더라. 일반 개인은 정정·반론보도를 청구할 수 있는데, 장관은 왜 그리 하면 안 되나.

난 그건 잘못이라 본다. 사실 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아 명백히 팩트(fact)가 틀린 야당 측 일방적 주장을 그대로 갖다 기사화하고도 내 소명에 대해선 한 줄도 내주지 않더라. 명색이 고위공직자인 나도 이렇게 당하는데 일반 국민은 어떨까. 우리나라가 더 발전하려면 일부 언론의 그릇된 취재 관행부터 고쳐야 한다. 사실관계가 잘못인 게 확인되면 그걸 바로잡아줘야 선진국 언론 아닌가.”

▼ 지금이라도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을 텐데.

“AI 파동으로 정신없다. 이렇게 바삐 일해야 할 상황이 올 것 같아 취임 전 그 문제를 다 털고 가야겠다 생각했고 답답하기도 해서 (동문회 커뮤니티에) 해명 글을 올렸더니, ‘흙수저’ 발언이라며 또 막 난리를….”

▼ 여전히 ‘흙수저’라 생각하나.

“그땐 그랬지, 나로선. 근데 다들 장관 된 사람이 ‘흙수저’라니 말이 되냐는 반응이더라. 지금 내가 그리 말한다면 어느 누가 제정신이라고 하겠나. 취업도 안 되고 다들 힘들게 살아가는데, 그렇게 이야기하면 온당치 못하다고 하겠지.”

▼ 일련의 과정에서 여야 정쟁의 촉발제가 돼 곤란한 지경에 처했다.

“곤란한 것 없었다. 난 위법이나 부당행위를 저지르지 않았으니까. 지금도 그 점에선 당당하다.”

▼ 박 대통령이 왜 임명을 강행했다고 보나.

“그야 모르지, 임명권자의 판단이니. 야당이 제기한 의혹이 명백한 사실이라면 날 임명했겠나.”



“AI, 인체감염 우려 낮아”

“진정한 소통은 일이 되게 하는 것”

◀잇단 방역조치에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뉴시스]
▶해마다 과잉 생산되는 쌀. 수급안정 대책이 시급하다. [동아일보]

고병원성 AI의 전국 확산으로 정부와 가금류 사육농가가 초비상이다. 살처분당하는 가금류 수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만 간다. 이번 AI는 국내에선 새로운 유형인 H5N6형. 2014~2015년 발생한 H5N8형에 비해 증상 발현이 빠르고 병원성이 더 높다고 알려졌다.

▼ AI 피해가 막대하다. 방역 대책은 제대로 이뤄지나.


1/3
김진수 기자 | jockey@donga.com
목록 닫기

“진정한 소통은 일이 되게 하는 것”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