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명박 안보’ 가늠쇠, 3대 국방포럼 실체

‘좌파정권 종식’ 목표, 경선 때 정책보고서 전달, 대선 때는 조직 동원 득표활동

  • 조성식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airso2@donga.com

‘이명박 안보’ 가늠쇠, 3대 국방포럼 실체

1/7
  • 예비역 군 장성 주도 정책연구 모임
  • 서초포럼-용산포럼-마포포럼 順 창립
  • 장성 출신만 238명, 대학교수 등 민간인도 참여
  • 병력·부대 감축 반대, 전작권 재협상, 연합사 해체 반대, 국군포로 송환 요구, 방위사업청 폐지…盧 정부 국방정책 전면 수정
  • ‘색깔’ 달라 통합 실패, 대선 때 독자 활동
  • 일부 회원들, 대통령직인수위 진출
  • 서초포럼은 대선 직후 해산, 용산포럼은 법인화 추진, 마포포럼은 새 정부 참여 모색
‘이명박 안보’ 가늠쇠, 3대 국방포럼 실체

이명박 정부의 국방정책 1순위는 ‘한미동맹 강화’가 될 전망이다. 2006년 9월 ‘한미연합사 해체 반대’ 서명운동에 나선 보수시민단체 회원들.

지난해 대선에서 이명박 후보를 도운 예비역 장성 모임이 화제다. 대표적인 것이 서초국방포럼, 용산포럼, 마포안보포럼이라는 3대 포럼이다. 이들은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앞서거니 뒤서거니 발족됐다. 이종구 전 국방부 장관(대선 당시 한나라당 국방정책자문특별위원장)이 이끄는 한국안보포럼도 지원사격에 나섰으나 세 포럼과는 성격이 다르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와 상관없이 20년 전에 결성된 조직이기 때문이다.

세 국방포럼이 관심을 끄는 것은 이들이 내놓은 정책을 통해 이명박 정부의 국방정책을 가늠해볼 수 있기 때문이다. 세 포럼은 모두 ‘좌파정권 종식’이라는 기치를 내걸고 출범했다. 세 포럼이 경선과 대선 과정에서 이명박 후보에게 전달한 보고서엔 노무현 정부의 국방정책을 전면 수정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몇몇 회원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진입한 만큼 각 포럼에서 제안한 정책이 ‘이명박 국방’의 토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은 어색하지 않다.

세 포럼의 실체를 확인하는 일은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포럼 관계자들이 새 정부 출범과 국방부 장관 인사를 앞두고 오해받을 소지가 있다며 예민하게 반응했기 때문이다. ‘이명박 당선’에 기여했다는 공치사로 비칠까 우려하는 시각도 있었다. 또 대선 승리라는 목적을 달성한 만큼 조용히 묻히고 싶다며 접촉을 꺼리는 회원도 있었다.

군 장교의 위계질서는 전역 후에도 기본 틀이 유지된다. 고위계급일수록 더 그렇다. 재향군인회에 따르면 1월 중순 현재 예비역 장성은 2250여 명이다. 세 포럼에 가입한 예비역 장성은 238명이다. 전체 예비역 장성의 10% 남짓한 숫자다. 그런 점에서 포럼 관계자들이 선거에 관여하지 않은 대다수 예비역 장성들의 눈총을 의식해 취재에 민감한 반응을 보인 것은 이해할 만했다.

용산포럼 관계자들의 경우 “기사화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그들은 기자가 사전에 취재한 기본적인 사실관계에 대해 확인을 요구하자 난감해했다. 결국 주요 회원들이 기자와 한 시간 이상 논쟁을 벌인 끝에 마지못한 듯 취재에 응했다. “제발 표 나지 않게 해달라”는 부탁과 함께.

MB에 여러 차례 대면보고

포럼들이 이처럼 소극적 태도를 보인 데는 회원 보호라는 명분도 있다. 각 포럼의 핵심 관계자들은 회원 명단이 공개되는 것을 반기지 않았다. 일부 포럼은 회원들의 실명을 적정선에서 가려줄 것을 부탁하기도 했다.

세 포럼의 주축은 예비역 장성이다. 하지만 용산포럼과 마포포럼의 경우 대학교수와 국책연구기관 연구원 등 ‘민간인’ 회원도 많다. 포럼 회원들은 한나라당 경선 및 대선 기간에 매주 몇 차례씩 모여 국방정책을 토론하고 그것을 보고서로 만들었다. 보고서는 이명박 후보 측에 전달됐다. 포럼 대표가 직접 대면보고하거나 이상득 국회부의장 등 핵심측근을 통해 전달하기도 했다.
1/7
조성식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airso2@donga.com
목록 닫기

‘이명박 안보’ 가늠쇠, 3대 국방포럼 실체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