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view

“全, 직접 대국민 사과해 진정성 보여야”

차명석 5·18기념재단 이사장

  • 배수강 기자 | bsk@donga.com

“全, 직접 대국민 사과해 진정성 보여야”

  • ● 광주 민심 부정적… 통 큰 사과로 ‘느낌’ 줘야
  • ● 발포 명령자 못 밝혀도 ‘실권자’로서 포괄적 인정을
  • ●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우리가 기념식 이끌 것
“全, 직접 대국민 사과해  진정성 보여야”

[뉴시스]

차명석 5·18기념재단 이사장은 5월 9, 14일 ‘신동아’와 한 전화통화에서 “5·18은 5월 가족 당사자들뿐 아니라 전 국민에게 슬픔과 아픔을 준 사건인 만큼 전두환 전 대통령은 자신의 스타일처럼 ‘통 크게’ 결심해 직접 대국민 사과를 발표하는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며 “그래야 광주 시민들도 5공 인사들의 사과를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전 전 대통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위로를 표하는 것에 동의했는데.

“유감 표명은 전해 들었지만 진정성 있는 사과인지는 잘 모르겠다. 진실성 있게 다가와야 ‘느낌’을 받을 텐데, 유감 표명을 대리인(김충립 한반도프로세스포럼 대표)을 통해 던지는 듯한 태도는 이 문제(5·18 단체와 5공의 화해)를 잘못 푸는 게 아닌가 싶다. 우리가 김충립 대표를 중간에 세워 전 전 대통령 측 사과를 받아내는 모습으로 비쳐선 안 된다. 김 대표가 전하는 5공 측의 유감 표명 수준도 잘 모르겠고….”

김 대표는 최근 5공 인사들과 5·18 단체장들을 여러 차례 만나 전 전 대통령의 유감 표명을 전하며 양측의 화해를 주선했다.  

▼ 전 전 대통령은 4월 27일 ‘신동아’ 인터뷰에서 ‘오해를 풀 수 있다면 망월동 묘지 참배를 왜 못하겠냐’고 했다. 다만 5·18 발포 명령과 책임 문제에 대해선 ’관련 없다’고 선을 그었다.

“지금 와서 발포 명령자를 밝히긴 어렵더라도, 그가 계엄사령관은 아니었지만 당시 실권자로서 책임지는 자세를 지겠다, 이렇게 접근해서 ‘포괄적’으로 책임을 인정하라는 거다. ‘내가 (발포 및 진압) 지시를 했다’가 아니고 실권자로서 발포 문제를 포함해 책임을 지겠다고 나서야 화해 계기를 만들 수 있지 않겠나. 전직 대통령 예우 문제를 말하기 전에 본인이 의지를 갖고 스스로 (화해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



“툭 터놓고 열린 마음으로”

▼ 그의 유감 표명과 망월동 묘지 참배 의사에 대한 광주 민심은 어떤가.

“민심은 부정적이다. 대리인을 통해 슬금슬금 던지면서 언론에 기사가 나오는 데 대해 부정적이다. 툭 터놓고 열린 마음으로, 당시 실권자로서 모든 걸 안고 가야 단계적으로 풀릴 것이다.”

▼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논란은 실마리가 보이는 것도 같다.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5월 13일) 3당 지도부 회동에서 ‘제창 문제는 국론 분열이 생기지 않는 좋은 방안을 찾아보라고 보훈처에 지시하겠다’고 전해졌다.


“조만간 국가보훈처의 결정이 날 거 같다. 그동안 5·18 기념식은 ‘임을 위한 행진곡’ 문제 등으로 전남도청과 기념식장에서 따로 열리는 등 파행적으로 거행됐는데, 올해는 제창 여부와 관계없이 5월 단체들이 정부 기념식에 참여해 ‘긍정적’으로 행사를 끌고 가겠다. 허용하지 않아도 제창할 것이고, 기념곡 지정을 위해서도 꾸준히 노력할 것이다. 문제는 정부의 시각이다.”

▼ 정부의 시각?

“2016 광주 아시아포럼 해외 세션 발표자로 재단이 초청한 재독교포 이종현 씨가 5월 13일 인천공항에서 입국이 거부돼 강제 출국됐다. 그분은 파독 광부 출신으로 5·18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독일에서 시위를 한 분인데 정부가 입국을 막았다. ‘대한민국 이익과 공공 안정을 해치는 행동을 할 염려가 있다’(출입국관리법 11조)는 건데, 이런 조치는 화합을 가로막는 요인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1997년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매년 기념식에서 추모곡으로 불렸으나 2009년부터는 합창단이 식전행사에서 부르고 원하는 참석자들이 따라 부르는 방식으로 변경됐다.



신동아 2016년 6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全, 직접 대국민 사과해 진정성 보여야”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