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자연 속 테마 열차

철마는 즐기고 싶다

  • 글/사진·김형우 기자

자연 속 테마 열차

1/2
  • 시속 300km를 넘나드는 속도감이 KTX의 매력이라면 테마 열차는 ‘천천히 가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차장 밖으로 시원하게 펼쳐진 푸른 바다를 바라보며, 혹은 밤하늘의 별을 헤며 낭만적인 철도여행을 즐길 수 있다. 첨단기술의 산물 KTX에서는 맛볼 수 없는 테마 열차만의 매력에 끌려 연인과 가족 단위 여행객이 늘고 있다.
자연 속 테마 열차

코레일에서는 강원도 삼척과 강릉을 왕복하는 바다열차를 운행한다. 차창을 향해 배치된 좌석에 앉아 있으면 바다 ‘내음’이 몰려오는 듯하다.

자연 속 테마 열차

정선의 아우라지 강변을 따라 시원스럽게 달리는 풍경열차.

자연 속 테마 열차

구절리역-아우라지 구간 7.2km는 레일 바이크를 타고 달릴 수도 있다.

1/2
글/사진·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자연 속 테마 열차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