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강지남 기자의 국경 없는 쇼핑백

거저 얻은 ‘포토카드’도 모리셔스로 팔려나간다

도전! ‘개인 셀러’

  • 강지남 기자 | layra@donga.com

거저 얻은 ‘포토카드’도 모리셔스로 팔려나간다

1/2
  • 앉은자리에서 해외 물건을 주문하기 쉽다는 건, 앉은자리에서 해외로 국내 물건을 팔기도 쉽다는 것을 뜻한다. 글로벌 e커머스 발전에 한류 붐이 겹쳐 역직구 개인 셀러에 도전하려는 이가 많은 요즘이다. 하지만 세상에 공짜 밥은 없다!
거저 얻은 ‘포토카드’도  모리셔스로 팔려나간다
“언니! BTS가 우리 호텔에 있대요!”

나타야는 태국 방콕에서 온 20대 중반의 여기자다. 그녀와 나는 지난해 3월 타이베이에서 진행된 대만 정부의 해외 언론인 초청 프로그램에서 만났다. 한류 팬을 자처하며 한국어도 조금 배웠다는 나타야는 나를 ‘언니(Unnie)’라 불렀고 우리 둘은 금방 친해졌다. 호텔 앞에 세워둔 버스에서 일행을 기다리며 졸고 있던 나를 나타야가 다급하게 깨우며 연신 ‘BTS’를 외쳤다.



韓流로 돈 벌 생각

“응? BTS가 뭔데?”(나)

“엥? 요즘 진짜 잘나가는 한국 아이돌인데 모른단 말이에요???”(나타야)

스마트폰을 꺼내 BTS를 검색했다. 방탄소년단. 엑소(EXO)와 비원에이포(B1A4)를 구분 못해 초등학생 조카에게 구박받는 30대 아줌마가 (당시 기준으로) 데뷔한 지 얼마 안 된 아이돌을 알 리가…. 전날 저녁부터 호텔 앞에 진을 친 200명쯤 되는 대만 소녀들의 정체가 궁금했는데, 방탄소년단의 팬들이라고 한다.

한국 아이돌이 우리 가까이에 있다는 소식에 버스 안은 난리가 났다. 11개국에서 온 여기자 13명은 방탄소년단 사진과 영상을 돌려보며 멤버 중 누가 제일 잘생겼는지, 자기네 나라에서 가장 인기 있는 한국 아이돌은 누구인데, 누가 더 멋진지 뜨거운 ‘토론’을 벌였다. 독일에서 온 안드레아가 말했다. “지남, 혹시 로비에서 BTS를 만나면 우리랑 같이 사진 찍도록 네가 잘 말해줘야 해!”

‘대만을 배워보자’는 취지의 프로그램이었지만, 정작 많은 관심을 받은 것은 ‘코리아’에서 온 나였다. 국적을 불문하고 모두가 한류를 좋아했고 궁금해 했다. 스위스에서 온 마리안느는 “싸이 강남스타일 가사를 영어로 번역해줄 수 있어?” 부탁했고, 떡볶이를 좋아한다는 대만의 외교부 차관은 “한국 부모들은 다 자녀가 데려온 결혼 상대를 반대하느냐”고 물었다(그분 어머니가 한국 TV 드라마를 끼고 사신다 했다).

나는 내가 한국인임을 새삼 뿌듯해하며, 애국하는 마음으로 모든 질문에 성심성의껏 응했다. 잘 모르는 것은 인터넷을 뒤져 알아냈다. 이것이 내 한계다. 이수만, 전지현이 아니어도 한류로 돈 벌 수 있다는 것을 나는 몰랐다.



페루 언니랑 ‘카톡’하고…

거저 얻은 ‘포토카드’도  모리셔스로 팔려나간다
거저 얻은 ‘포토카드’도  모리셔스로 팔려나간다

중국 상하이 훙이광장 가운데 자리한 아모레퍼시픽그룹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 매장(위)과 중국인 관광객으로 북적이는 서울 소공동 롯데면세점 화장품 코너. [제공·아모레퍼시픽]

김민영(24·여) 씨는 글로벌 물류업체 UPS의 직원이자 이베이(ebay.com)에서 활동하는 개인 셀러다. 톱 랭킹(Top Ranking) 셀러로도 뽑힌 바 있는 실력자다. 그런데 그녀가 판매하는 아이템이 신기하다. 나로서는 거저 줘도 사양할 것들이 국경 너머로 팔려나간다. 이런 식이다.

“‘네이처리퍼블릭’에 가서 남자친구한테 선물할 핸드크림을 1만5000원에 사고 사은품으로 아이돌그룹 엑소의 포토카드 세트를 받았어요. 그걸 이베이에서 30달러에 팔았죠. 배스킨라빈스 알바생이 중고나라에 아이돌그룹 포토카드를 올렸더라고요. 5만 원어치 사겠다고 하니까 왕창 보내줬어요. 그것도 다 팔렸고요. 연예인 포토카드 같은 사은품이 자주 나오는데, 손님들 대부분은 귀찮아서 안 받아가거든요. 매장 직원들도 달라는 손님한테만 줘요.”

얼마 전에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SM타운에 가서 소녀시대 태연 사진이 들어간 쿠션 커버를 두 장 사고 역시 사은품으로 SM 소속 연예인들의 포토카드 8장을 받았다. 쿠션 커버는 장당 2만 원 마진을 붙여 판매했고, 1장당 8달러에 올린 포토카드도 금세 다 나갔다. 거저 얻은 사은품으로 64달러, 우리 돈 7만5000원을 번 것이다.

“그걸 누가 사가요?”(나)

“그게 참 신기하더라고요.”(민영 씨)

민영 씨가 지금까지 해외 여행을 가본 곳은 캐나다, 태국, 캄보디아가 전부다. 그런데 그녀가 이베이에 내놓은 물건들은 미국, 중국, 일본은 기본이요, 북유럽 3개국과 이스라엘, 시리아, 심지어 아프리카의 섬나라 모리셔스로도 팔려나갔다. 그녀는 종종 페루의 단골 고객과 ‘카톡’을 한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사는 열네 살 소녀와는 카카오 보이스톡을 했다. 시험 잘 보면 엄마가 사준다고 했다며 엑소 CD랑 포토카드 값을 깎아달라고 조르더란다.

인터넷과 글로벌 물류의 발달로 국경 너머 쇼핑이 쉬워졌다. 이를 뒤집어 생각하면 국경 너머로 물건을 팔기도 쉬운 세상이 됐다. 굳이 나만의 온라인 쇼핑몰을 만들지 않아도 된다. 개인이 점포를 낼 수 있는 ‘마켓’이 한둘이 아니다. 이베이 외에도 지마켓 등 국내 업체들도 해외 고객을 공략하는 영문이나 중문 웹사이트를 운영한다. 아예 타오바오, 알리익스프레스 등 중국 온라인 쇼핑몰에 입점하는 한국인 셀러들도 있다.



‘大勢’ 중국과 역직구

거저 얻은 ‘포토카드’도  모리셔스로 팔려나간다

최근 역직구 시장에서는 국산 도어록과 마스크팩이 인기다. [뉴시스]

게다가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 제품에 대한 인기가 덩달아 높아진 요즘이다. 이베이코리아가 최근 발표한 ‘2015년 온라인 수출 인기상품 BEST 10’을 보면, 이베이와 G마켓 글로벌샵(global.gmarket.co.kr)을 통해 수출된 상품 중 화장품이 3년 연속 1위에 오른 가운데 패션잡화, 스포츠용품, 인테리어용품, 사진기, 자동차용품 등이 뒤를 이었다. 화장품 중에선 특히 한방 화장품과 마스크팩이 인기였고, 인테리어용품 중에선 국산 도어록이 눈에 띄게 많이 팔렸다. 국산 도어록은 특히 호주에서 인기가 치솟았다고 한다(전년 동기 매출 대비 43% 성장).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거저 얻은 ‘포토카드’도 모리셔스로 팔려나간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