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새 연재 | 타릭의 Outsider’s Insight

관광자원은 일류, 개발능력은 이류, 공무원은 삼류

  • 타릭 후세인 경제 칼럼니스트 tariqy_hussain@yahoo.com

관광자원은 일류, 개발능력은 이류, 공무원은 삼류

1/5
  • 이번 호부터 타릭 후세인씨의 칼럼 ‘타릭의 Outsider’s Insight’를 연재한다. 올 초 그가 펴낸 ‘다이아몬드 딜레마’는 한국의 숨겨진 성장동력을 찾아낸 역작이다. 영국에서 경제학을 공부하고 한국에서 경영 컨설턴트로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그는 한국의 잠재력과 문제점을 따뜻한 시선으로 찾아내고 조언할 것이다. 그의 첫 칼럼은 한국의 관광산업에 관한 것이다.
관광자원은 일류, 개발능력은 이류, 공무원은 삼류

독일 프랑크푸르트 중앙역에 서울 관광을 홍보하는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여름휴가철을 맞아 찾은 고향 독일에서 레저와 관광의 매력에 다시 한번 빠져들었다. 빼어난 경관을 자랑하는 산, 아름다운 호수, 풍부한 사적지, 문화자원, 그리고 독일하면 빼놓을 수 없는 기름진 소시지와 맥주.

한국에서 독일로 향하는 비행기는 한국 관광객들로 가득 찼다. 기차여행을 즐기려는 배낭 여행자부터 동화 속에나 나올 듯한 노이슈반슈타인 성(城) 같은 명소를 보려는 단체 관광객, 그리고 국제음악축제에 참가하는 젊은 음악인들까지….

독일은 주변의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영국 등과 함께 세계 10대 관광국의 하나로 손꼽힌다. 이들 국가의 해외관광 수입은 국내총생산(GDP)의 5%를 웃돌 정도여서, 레저관광산업은 국가의 주요 산업으로 대접받고 있다.

관광수지 적자 줄이는 ‘비결’

그러나 몇 주 후 한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 안에서 한국을 여행하려는 유럽 여행객을 몇 명이나 찾을 수 있을까. 한국의 관광산업은 GDP의 1%에도 미치지 못할 만큼 발전이 더디다. 한국이 세계적인 관광지로 부상하기에는 잠재력이 너무 부족한 것일까.
1/5
타릭 후세인 경제 칼럼니스트 tariqy_hussain@yahoo.com
목록 닫기

관광자원은 일류, 개발능력은 이류, 공무원은 삼류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