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배철현 교수의 비유로 설득하라

그럴듯한 세계와 있는 그대로의 세계

플라톤의 알레고리

  • 배철현 | 서울대 종교학과 교수 baech@snu.ac.kr

그럴듯한 세계와 있는 그대로의 세계

1/3
  • 플라톤의 ‘국가’에 나오는 기게스의 반지 우화는 톨킨의 ‘반지의 제왕’과 비슷하다. 양치기가 동굴에서 우연히 마법의 반지를 발견하는데, 이것을 안으로 돌리면 몸이 사라지고, 밖으로 돌리면 나타난다. 양치기는 이 마법으로 급기야 왕을 죽이고 스스로 왕좌에 오른다. 자격도 책임도 없는 이가 권력을 가질 때 이 사회에 필요한 것은 무엇인지를 되묻게 하는 우화다.

 ‘소크라테스의 변명’

우리는 도덕적이며 양심적으로 행동해야 하는가. 그런 행동은 그 자체로 가치가 있는가, 아니면 주위 사람들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인가. 이 질문에 대한 답을 구하기 위해 고대 그리스로 떠나보자.

고대 그리스 철학자이자 서양 철학의 근간을 마련한 플라톤(기원전 427~347)은 ‘국가’라는 책을 저술했다. 서양의 지식인들은 플라톤이 남긴 지적인 유산을 이해해 사고의 틀로 삼았다. 20세기 철학자 화이트헤드(Alfred North Whitehead)는 “서양 철학사는 플라톤에 대한 각주일 뿐”이라고 단호하게 주장했다.

플라톤은 고대 그리스 아테네의 귀족 가문에서 태어났다. 그의 몇몇 삼촌은 정치개혁을 주장하는 혁명에 가담하기도 했다. 그 무렵 플라톤과 같이 야심만만한 젊은이는 아테네의 지도자가 되기 위해 끊임없이 수련했다. 현대 미국의 케네디·부시·클린턴 정치 가문처럼, 그 구성원들은 어려서부터 자신이 속한 국가의 리더가 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한 것이다. 플라톤 가문도 마찬가지였다.

플라톤은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자신보다 40세 이상 많은 소크라테스(기원전 469~399) 문하에 들어간다. 당시 소크라테스는 아테네가 구태의연한 과거의 관습에 얽매여 도덕적인 타락에 빠지지 않도록 하는 살아 있는 목소리였다. 소나 말이 잠들지 않도록 몸에 붙어 지속적으로 물어뜯는 벌레인 ‘등에’의 역할을 그가 맡았다. 그는 아테네를 돌아다니며 사람들에게 자신이 해야 할 최선이 무엇인지 스스로 질문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아테네를 지탱하는 원칙들에 대해 귀찮을 정도로 집요하게 묻는다.

보이지 않는 원칙

예컨대 아테네에 있는 파르테논 신전과 같은 건물을 건축하기 위해서 무엇이 필요할까. 단단한 석재와 목재, 그것을 옮기는 운송기구와 노동자, 신전을 지을 땅의 선택 등 고려해야 할 많은 가시적인 것이 있다. 어느 하나 소홀하게 다루면 지금까지 당당하고 품격 있게 서 있는 파르테논 신전이 될 수 없었다.

그러나 이런 가시적인 것들보다 더욱 중요한 것들이 있다. 그것은 신전 건축을 위한 모든 자재가 견고하고 안전하게, 그리고 조화롭게 엮여 아름다운 모습을 자아낼 수 있도록 하는 보이지 않는 원칙이다. 바로 균형과 조화를 구축하는 수학(數學)이다.

어리석은 사람이나 사회는 건축 자재의 겉모습에 목매지만 지혜로운 사람이나 사회는 한발 더 나아가 그 자재를 배치하고 연결하는 원칙을 소중하게 여긴다. 이 원칙이 없다면 파르테논 신전을 건축할 수도 없을 뿐만 아니라, 설령 건축했다 해도 금방 무너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철학의 아버지’라는 칭송을 받던 소크라테스는 이 원칙을 알지도 못하고 무시하는 무지한 아테네 시민들에게 다가가 당혹스러운 질문을 던지며 교육했다. 이 원칙이란 정의, 진리, 본질, 우정, 사랑, 정직과 같은 것들이다. 이런 것들은 견고하고 아름다운 사회를 만들기 위한 수학 공식들이다.

그는 사람들에게 자신들이 신봉하고 있는 것들이 자신의 생각인지 혹은 자신도 모르게 수용해서 믿고 있는 남의 ‘의견’인지 묻는다. 아테네는 이런 질문을 지속적으로 하는 소크라테스를 받아들일 수 없었다. 그는 기원전 399년 아테네 법정에서 사형선고를 받은 뒤 독배를 마시고 죽는다.

이 장면을 곁에서 본 자가 바로 플라톤이다. 서른 살의 플라톤은 스승이 아테네의 젊은이를 타락시키고 아테네 신들을 믿지 않고 이전에 없던 새로운 신을 신봉한다는 이유로 재판받는 과정을 ‘소크라테스의 변명’이라는 책에서 자세히 기술했다. 이 책은 예수의 죽음을 묘사한 신약성서 복음서와 같다. 자신의 신념과 원칙을 위해 죽음도 마다하지 않은 위대한 인간에 대한 이야기다.



 ‘소크라테스의 죽음’

미국 뉴욕의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에는 소크라테스가 죽음을 맞는 순간을 예술적으로 포착해 오늘날까지 영감을 주는 작품이 있다. 자크 루이 다비드가 1787년 그린 ‘소크라테스의 죽음’이다. 서양 미술사에서 미켈란젤로의 시스틴 성당 벽화에 견줄 만한 명작이다.

다비드는 프랑스 시민혁명(1789)이 일어날 것을 감지하면서 새로운 시대를 열어주는 혁명적인 예술작품을 남기고 싶었다. 그는 삶의 원칙을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치는 소크라테스를 묘사했다. 그는 이 작품을 그리기 전에 철학자들과 시인들의 작품에서 영감의 단초를 감지했다. 다비드는 플라톤의 저작들 특히 ‘소크라테스의 변명’과 ‘파이돈’을 깊이 읽고 철학자 드니 디드로가 연구한 극적인 시작(詩作)과 시인 앙드레 셰니에의 시에 심취했다.


1/3
배철현 | 서울대 종교학과 교수 baech@snu.ac.kr
목록 닫기

그럴듯한 세계와 있는 그대로의 세계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