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게임물등급위원회 초대 위원장 김기만

  • 글·조인직 기자 cij1999@donga.com / 사진·감형우 기자

게임물등급위원회 초대 위원장 김기만

게임물등급위원회 초대 위원장 김기만
최근 출범한 게임물등급위원회 초대 위원장에 김기만(金基萬·52)씨가 선출됐다. 게임물등급위원회는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에 따라 출시되는 모든 게임의 심의를 맡은 기관. 지금까지는 영상물등급위원회가 이 업무를 맡아왔으나 이번에 위원회의 조직 규모와 권한이 확대됐다. 게임시장이 워낙 커진 데다, ‘바다이야기’를 비롯해 사행성 게임에 대한 비난 여론이 높아진 게 게임 심의와 관련한 독립기관 설립의 배경이 됐다.

김기만 신임 위원장은 “앞으로 릴게임류, 스크린 경마 게임류 등 사행성 게임은 등급분류를 받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간 이 같은 게임들이 국민에게 불편과 걱정, 피해를 끼쳤다. 카지노나 슬롯머신도 게임물이 아니라고 규정돼 있으므로 이것들을 흉내낸 ‘모사게임’ 역시 게임물로 보지 않겠다”는 것. 기존의 사행성 ‘게임’을 더는 ‘게임’의 범주에 넣지 않음으로써 게임과 준(準)도박성 오락의 경계를 분명히 하겠다는 뜻이다.

위원회는 심의위원 9명을 포함해 40여 명의 직원으로 구성됐다. 김 위원장은 전북 완주 출신으로 성균관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정치학을 전공한 뒤 동아일보 파리특파원, 대통령 국내언론1비서관, 김원기 전 국회의장 공보수석비서관을 지냈다.

신동아 2006년 12월 호

글·조인직 기자 cij1999@donga.com / 사진·감형우 기자
목록 닫기

게임물등급위원회 초대 위원장 김기만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