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7억 잭팟 KAIST에 기부한 안승필

  • 글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사진 / 조영철 기자

7억 잭팟 KAIST에 기부한 안승필

1/2
7억 잭팟 KAIST에 기부한 안승필
“행운을 좋은 일에 쓰게 돼 기분 좋습니다.” 5월15일 강원랜드에서 터뜨린 7억원대의 잭팟을 카이스트에 기부한 안승필(60)씨는 5월27일 강원랜드에서 거행된 기부금 전달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장순흥 카이스트 부총장은 “한국의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좋은 인재 양성에 기부금이 쓰여 빌 게이츠나 스티브 잡스 같은 인재가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아름다운 잭팟 기부금 전달식’을 기획한 강원랜드 최영 사장은 “안승필님의 기부로 행운이 전달되고 있다”며 “카이스트에 잭팟 행운이 전달됐고, 하이원에도 행운이 온 것으로 믿고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안씨의 기부는 ‘카지노=도박’이라는 부정적 인식을 깨뜨리는 좋은 계기가 됐다. 그뿐만 아니라, 행운이 더 큰 행운으로 선순환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좋은 사례다.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1년에 한두 차례 카지노를 찾았다는 안씨는 “카지노를 돈 버는 수단으로 생각지 말고 게임으로 여기고 즐겨야 한다”고 했다. “스스로 개인 규칙을 만들고 지켜야 즐길 수 있다”는 것.

▼ 7억원이나 되는 큰돈을 기부하기로 마음먹기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

“처음에는 사업하면서 끌어 쓴 빚을 갚아야겠다는 생각이 먼저 났다. 어렵게 사는 친인척에게 조금씩 나눠줄까도 생각했다. 그러다 국회의원을 지낸 이상희 박사님의 강의가 생각나 좋은 일에 써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 카이스트를 택한 이유가 있나.

“우리가 더 잘살려면 과학기술이 발전해야 하는데, 카이스트가 과학기술 분야에서 좋은 인재를 많이 배출하는 학교라고 생각해 기부하기로 했다.”

▼ 강원랜드에는 평소 자주 오는 편이었나.

“1년에 한두 번 정도 왔다. 동해안으로 놀러 왔다가 스트레스도 해소할 겸 잠시 들르곤 했다. 친구들과 여럿이 함께 와서 1시간 가량 즐기다 갔다.”

▼ 승률이라고 표현하기는 뭐하지만, 돈을 따는 때가 더 많았나.

“전체적으로 보면 손해는 안 본 것 같다. 한 번에 20만원에서 30만원 정도 게임을 하는데, 다 잃었을 때도 있고, 한번은 140만원을 따간 적도 있다.”
1/2
글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사진 / 조영철 기자
목록 닫기

7억 잭팟 KAIST에 기부한 안승필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