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카네기홀에서 한국가요 열창 김장실 새누리당 의원

  • 글·김지은 객원기자 likepoolggot@nate.com, 사진제공·김장실의원실

카네기홀에서 한국가요 열창 김장실 새누리당 의원

카네기홀에서 한국가요 열창 김장실 새누리당 의원
음악가라면 누구나 탐내는 미국 뉴욕 카네기홀 무대에 김장실(59) 새누리당 의원이 마이크를 잡고 섰다. 김 의원은 2015년 11월 3일 이곳에서 열린 ‘대중가요로 본 한국 근대사회의 발전상’ 토크 콘서트에서 노래를 불렀다. 그는 미국 유학 시절 ‘한국 대중가요의 정치사회학’을 주제로 논문을 썼다. 대중가요를 사회과학적 측면에서 연구해왔고 가창력도 뛰어나 ‘노래하는 정치인’으로 불린다.
김 의원의 논문을 본 뉴욕 공연 기획자는 한국 역사를 노래로 풀어보고 이를 세계인이 함께 느낄 수 있는 무대를 제안했다. 국회의원,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예술의전당 사장을 역임한 커리어가 관객의 호기심을 끌어내리라 봤다.  
그는 ‘동백아가씨’ ‘이별의 부산정거장’ ‘비 내리는 호남선’ 등 8곡을 불렀고, 이 노래들에 담긴 시대상과 사회적 의미를 그림으로 그려 보이듯 설명했다. 미국에서 향수를 안고 살아가는 1세대 교포들은 물론 ‘뿌리’에 갈증을 느끼며 자란 2세대, 3세대 교포들에게도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관객들이 눈물을 지으며 카네기홀이 떠나가도록 노래를 따라 부르는 광경에 저도 가슴이 벅차오르더군요. 그분들과 함께 열창했습니다.”
김 의원의 토크 콘서트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대학, 지자체, 문화회관으로 달려간다. 그는 일반인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더 갖게 한 문화기본법, 저렴하고 편리하게 스포츠를 즐기게 한 생활체육진흥법을 대표 발의해 통과시키기도 했다.
“우리나라에선 문화를 만드는 사람에게만 투자가 집중되죠. 저는 문화를 소비하는 사람의 편에 섰어요. 더 많은 사람이 생활의 일부처럼 문화를 즐길 수 있게 하고 싶어요.”



신동아 2016년 1월 호

글·김지은 객원기자 likepoolggot@nate.com, 사진제공·김장실의원실
목록 닫기

카네기홀에서 한국가요 열창 김장실 새누리당 의원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