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하)

문효남 대전고검장

대검 중수부 역대 최고 드림팀 일원

  • 정원수(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문효남 대전고검장

문효남 대전고검장
검찰총장의 직속 수사 부서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수사한 사건 중 역대 최고로 손꼽히는 2004년 불법 대선자금 수사 때 드림팀의 일원이었다.

안대희 당시 대검 중수부장, 남기춘 중수1과장, 유재만 중수2과장 등과 호흡을 맞췄으며, 그는 중수부의 2인자인 수사기획관으로 수사 내용을 언론에 전하는 ‘검찰의 입’ 노릇을 맡았다.

여야 3당과 대기업이 얽힌 민감한 사건 수사에 대한 언론 브리핑을 깔끔하게 해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말을 너무 아껴 기자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수사기획관으로 발탁되기 전에는 대검 마약과장과 인천지검, 서울지검 강력부장을 거친 대표적인 강력통 검사로 꼽혔다. ‘마약류 사범의 실태와 수사’라는 책을 펴내기도 했다.

2000년 서울지검 강력부장으로 재직할 당시 신흥 종교단체인 ‘천존회 사건’을 수사하면서 고문 변호사 등을 구속 수사했다. 또한 ‘고문 기술자’ 이근안씨 등이 1985년 김근태 당시 민청학련 의장 등에게 고문을 한 사실을 밝혀냈다.

대검 감찰부장으로 재직하면서 옛 국가안전기획부의 도청 테이프에 나오는 검사들의 ‘떡값’ 수수 의혹을 규명하기도 했다.

임채진 검찰총장의 부산고 후배이자 안대희 대법관의 부산중 동기다.

文孝男

생년월일 : 1955년 11월27일

출생지 : 부산

학력 : 부산고, 서울대 법대

경력 : 사법시험 21회, 대검 마약과장, 서울지검 강력부장, 대검 수사기획관, 대검 감찰부장, 대구지검장

저서 : ‘마약류 사범의 실태와 수사’

신동아 2008년 5월 호

정원수(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목록 닫기

문효남 대전고검장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