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하)

이홍기 국방비서관

대북 군사협상 주도한 작전통

  • 윤상호(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이홍기 국방비서관

이홍기 국방비서관
육사 33기로 주로 야전에서 작전 분야의 보직을 두루 거친 작전통이다. 다소 차갑게 느껴지는 외모와 달리 부하들을 배려하는 지휘관이라는 평.

일례로 32사단장 시절 권위주의적이고 폐쇄적인 업무 공간을 개방형으로 바꿔 부하들의 호응을 이끌어낸 바 있다.

또 맡은 업무에 대해선 만족할 때까지 휴일과 밤낮을 가리지 않고 몰입할만큼 깐깐한 스타일로 정평이 나 있다.

대통령국방비서관에 임명되기 전 국방부 정책기획관으로 대북 군사정책과 협상을 주도했다. 지난해 제7차 남북장성급회담 당시 남측 수석대표를 맡아 서해 공동어로수역 위치 설정 문제 등을 북측과 협의했다.

당시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의 남쪽 해상에 공동어로수역을 만들자고 고집을 부려 합의에 실패했다. 하지만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지구의 통신, 통행, 통관 등 이른바 ‘3통 문제’를 위한 군사적 보장 합의를 이끌어내는 성과를 올렸다.

야전 지휘관 시절 변화와 혁신, 시스템을 강조하는 지휘관이라는 평이 새 정부의 실용주의와 맥이 닿아 중용됐다는 얘기도 있다.

독실한 천주교 신자이며 체력 단련을 위해 갈고 닦은 테니스 실력이 수준급.

李弘基

생년월일 : 1953년 8월25일

출생지 : 경북 김천

학력 : 김천고, 육군사관학교 33기

경력 : 합참 합동작전과장, 제3군사령부 작전처장, 제32사단장, 국방부 정책기획관

신동아 2008년 5월 호

윤상호(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목록 닫기

이홍기 국방비서관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