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화가 머무른 자리

‘모터사이클 다이어리’ 담아낸 남아메리카

아마존의 황홀한 일몰, 그 너머로 깔리는 가난의 무게

  • 사진 / 글·이형준

‘모터사이클 다이어리’ 담아낸 남아메리카

2/4
‘모터사이클 다이어리’ 담아낸 남아메리카

낭만적인 분위기가 넘치는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해변 풍광.

‘모터사이클 다이어리’ 담아낸 남아메리카

우루밤바 지역의 잉카 후예들이 직접 만든 수공예품을 팔고 있다.

한센병 환자촌에 세워진 리조트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벗어난 주인공 푸세는 그림처럼 아름다운 밀라바 마을에서 첫사랑 치치나와의 짧은 만남을 뒤로하고 칠레로 향한다. 눈 덮인 안데스산을 넘고 로스앙헬레스를 경유해 도착한 곳이 수도 산티아고 인근의 발파라이소다. 예부터 페루를 대표하는 항구이자 휴양지로 잘 알려진 도시. 영화가 촬영된 곳은 아름다운 해변을 따라 이어진 길과 100여 년 전에 만들어졌다는 케이블카 ‘아센소르’가 지금도 운행되고 있는 알레그레 언덕이다. 언덕의 분위기는 영화만큼이나 소박하지만, 발파라이소를 찾는 방문객은 물론 시민들도 자주 이 언덕에 올라 바다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촬영한다.

그 다음으로 이들이 닿은 곳은 잉카 최후의 왕국 쿠스코다. 쿠스코에 도착한 두 주인공은 네스토라는 이름의 어린 잉카족 후예의 도움으로 옛 유적지를 돌아보고 잉카인들을 만난다. 푸세와 알베르토가 찾은 쿠스코의 골목과 유적지는 수백년 동안 그 모습을 고스란히 보존해온 곳이다. 주변을 둘러보다 보면 마치 과거 속으로 걸어 들어왔다고 느껴질 정도다.

2/4
사진 / 글·이형준
목록 닫기

‘모터사이클 다이어리’ 담아낸 남아메리카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