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홍준표 한나라당 최고위원

청와대는 전당대회 개입해 ‘안상수 찍어라’ 하고 다닌 거 반성해야

  • 허만섭│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shue@donga.com│

홍준표 한나라당 최고위원

3/5
▼ 정 수석이 홍 최고위원께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남미의 콜롬비아에 다녀와달라’는 대통령의 의중을 전달하지 않았나요?

“그런 말을 했어요. 그러나 거절했습니다.”

▼ 왜 거절하셨는지.

“당내 서민정책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기 때문에 바빠서 갈 수 없다고 했어요.”

▼ 대통령 특사 제의를 거절하는 건 이례적인데요. ‘특사 자리로 달래려고 하는 거냐, 덮고 가려고 하는 거냐’라고 생각해 거절한 건 아니신지?



“그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겠습니다.”

박근혜 대 反박근혜연합

홍 최고위원은 2007년 대선 때 이명박 후보 캠프의 클린정치위원장을 맡았다. 상대후보 측의 BBK 공세에 대한 대응을 총괄 지휘하는 자리. 그는 “지난 대선엔 정책도, 토론도 없었다. 오직 BBK가 선거의 알파요 오메가였다. 난 그걸 온몸으로 막아준 사람으로, 정권 창출에 일조했다고 본다”고 말한다.

▼ 큰 공을 세웠음에도 장관 자리 못 받았는데….

“좀 부담스러웠겠지. 지난해 법무장관 이야기가 있었는데 ‘홍준표에게 그런 큰 칼을 쥐여주면 세상이 좀 시끄러워지지 않겠는가’라고 생각했을 거예요.”

▼ 서운하지는 않나요?

“대통령의 정치적 선택과 판단을 존중합니다.”

▼ 전당대회 후로 이 정부에 마음이 떠난 건 아니신지?

“그건 아닙니다. 이 정부가 성공해야 정권 재창출이 가능하죠. 이 정부가 홍준표에게 어떻게 해줬든 그것에 구애하지 않고 성공하도록 같이 노력하고 전력을 다할 생각입니다.”

재·보궐선거에서 승리해 원내로 진입하자마자 대통령의 부름으로 입각한 이재오 특임장관은 친이계 2인자로 통한다. 홍 최고위원은 김대중·노무현 정권 시절 대여 저격수로 그와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차기 대선구도와 관련해 여권 내부의 관심사는 이재오 장관과 박근혜 전 대표의 향후 관계설정 문제다.

▼ 이 장관은 박 전 대표에게 ‘독재자의 딸’이라고 한 바 있는데,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는 어떨 것 같습니까?

“두 사람의 정치적 대립은 유신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요. 이재오 장관은 박 전 대표에게 감정을 풀 수 없는 그런 관계입니다.”

▼ 이 장관이 유신시대 민중운동으로 핍박받았다고 해도 그건 박근혜 전 대표의 아버지와의 문제 아닌가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업적으로 박근혜 전 대표가 지금의 지지를 받고 있는 거니까. 박 전 대표의 정치적 자산의 70~80%는 박정희 전 대통령에게서 나오니까. 아버지와 딸을 분리해서 생각하는 건 잘못이라고 봅니다.”

3/5
허만섭│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shue@donga.com│
목록 닫기

홍준표 한나라당 최고위원

댓글 창 닫기

2022/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